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검 국감서 ‘대장동 공방’…김오수 “수사팀 의지 분명”
입력 2021.10.18 (11:54) 수정 2021.10.18 (19:40) 사회
김오수 검찰총장이 '대장동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수사팀 의지는 분명하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장은 오늘(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 전담 수사팀이 구성되고 20일 지났다. 최선을 다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일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오늘 국감에서 야당 의원들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정조준했습니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특혜 구조를 누가 만들었느냐, 이게 업무상 배임에서 가장 중요하다"며 최종 결재권자였던 이 지사를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권성동 의원도 "전부 성남시에서 일어난 일인데 검찰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했던 이유가 무엇이냐. 수사를 빙자한 봐주기, 증거를 인멸하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총장은 이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고, 수사팀에서 중요도와 수사 진행 상황을 고려해 압수수색한 것으로 안다"면서 "국민만 바라보고 수사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사팀이 한 50명 가까이 조사를 했고, 압수수색도 6차례에 걸쳐서 30곳 넘게 압수수색도 했다. 출국금지도 현재 6명이 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총장이 법무부 차관에서 퇴직 후 성남시 고문 변호사를 맡아 성남시와 연루 가능성이 의심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고문 변호사는 지역 봉사 차원으로 대장동 사건과는 일체 관련이 없다"고 반박하고, 수사 지휘를 회피할 뜻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수사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은 최근 서울행정법원이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가 정당했다고 판결을 내린 것 등을 거론하며, "정치 검사 윤석열의 진면목을 보여준다. 전직 검찰총장이 이렇게 많은 범죄에 연루된 거 심각하지 않느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총장은 "현재 정치에 입문해서 대권을 노리는 분이라서 언급하는 게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면서 "국민들이 판단할 문제"라고 답했습니다.

윤 전 총장이 2011년 부산저축은행 수사 당시 대검 중수과장으로서 수사를 제대로 못 해 대장동 사건이 발생했다는 송기헌 의원의 질의에는 "수사 범위 안에 포함되도록 지시했다. 수사팀에서 광범위하게 검토해 수사할 것이 있으면 다시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총장은 대법원이 지난 14일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에서 검찰의 공소권 남용을 최초로 인정한 판결을 내놓은 데 대해서는 "검찰을 대표하는 사람으로 많이 놀랐고, 무겁고 중하게 생각한다"면서도 "판결문과 경위를 살펴보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은 '고발 사주' 의혹 등과 관련,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에 대해 감찰을 하고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최기상 의원의 질의에 "공수처가 수사 중이어서 구체적 답변이 어렵지만, 대검 감찰부로서는 진상 조사 등 절차를 열심히 잘 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대검 국감서 ‘대장동 공방’…김오수 “수사팀 의지 분명”
    • 입력 2021-10-18 11:54:37
    • 수정2021-10-18 19:40:53
    사회
김오수 검찰총장이 '대장동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수사팀 의지는 분명하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장은 오늘(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 전담 수사팀이 구성되고 20일 지났다. 최선을 다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일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오늘 국감에서 야당 의원들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정조준했습니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특혜 구조를 누가 만들었느냐, 이게 업무상 배임에서 가장 중요하다"며 최종 결재권자였던 이 지사를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권성동 의원도 "전부 성남시에서 일어난 일인데 검찰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했던 이유가 무엇이냐. 수사를 빙자한 봐주기, 증거를 인멸하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총장은 이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고, 수사팀에서 중요도와 수사 진행 상황을 고려해 압수수색한 것으로 안다"면서 "국민만 바라보고 수사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사팀이 한 50명 가까이 조사를 했고, 압수수색도 6차례에 걸쳐서 30곳 넘게 압수수색도 했다. 출국금지도 현재 6명이 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총장이 법무부 차관에서 퇴직 후 성남시 고문 변호사를 맡아 성남시와 연루 가능성이 의심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고문 변호사는 지역 봉사 차원으로 대장동 사건과는 일체 관련이 없다"고 반박하고, 수사 지휘를 회피할 뜻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수사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은 최근 서울행정법원이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가 정당했다고 판결을 내린 것 등을 거론하며, "정치 검사 윤석열의 진면목을 보여준다. 전직 검찰총장이 이렇게 많은 범죄에 연루된 거 심각하지 않느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총장은 "현재 정치에 입문해서 대권을 노리는 분이라서 언급하는 게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면서 "국민들이 판단할 문제"라고 답했습니다.

윤 전 총장이 2011년 부산저축은행 수사 당시 대검 중수과장으로서 수사를 제대로 못 해 대장동 사건이 발생했다는 송기헌 의원의 질의에는 "수사 범위 안에 포함되도록 지시했다. 수사팀에서 광범위하게 검토해 수사할 것이 있으면 다시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총장은 대법원이 지난 14일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에서 검찰의 공소권 남용을 최초로 인정한 판결을 내놓은 데 대해서는 "검찰을 대표하는 사람으로 많이 놀랐고, 무겁고 중하게 생각한다"면서도 "판결문과 경위를 살펴보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은 '고발 사주' 의혹 등과 관련,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에 대해 감찰을 하고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최기상 의원의 질의에 "공수처가 수사 중이어서 구체적 답변이 어렵지만, 대검 감찰부로서는 진상 조사 등 절차를 열심히 잘 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