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제주 오늘부터 자정까지 10명 모임 가능…거리두기 완화 첫날
입력 2021.10.18 (19:06) 수정 2021.10.18 (20:01) 뉴스7(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18일)부터 방역수칙이 일부 완화된 거리두기 3단계가 2주간 적용됩니다.

'위드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마지막 준비 기간으로 볼 수 있는데요,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지, 제주시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안서연 기자, 방역 수칙이 완화된 첫날인데요,

지금은 퇴근 시간과 저녁 시간이 겹치는 시간대긴 한데 거리 풍경은 어떤가요?

[기자]

제가 나와 있는 이곳 시청 앞 거리는 보시는 것처럼 시민들로 서서히 북적이고 있는데요.

제법 쌀쌀해진 날씨에도 시민들이 일행과 어울려 밖으로 나온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밤 10시까지로 제한됐던 영업시간이 자정까지로 완화되면서 비교적 자유롭게 저녁 시간을 즐길 수 있게 된 건데요,

마침 밖으로 나온 시민 한 분을 만나 직접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방역수칙이 일부 완화됐는데 어떠세요?

[박준형·주태정/제주시 : "퇴근하고 친구들이나 직장동료 만나기엔 시간이 촉박했는데요, 시간도 늘어나고 인원도 많이 풀려서 편하게 만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네, 이처럼 시민들부터 일상 회복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큰데요.

앞으로 지인 간 모임과 직장인 모임 등이 점차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네, 그동안 코로나19로 가장 어려움을 겪었던 분들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인데요,

이번 조치로 숨통이 트일 수 있을까요?

[기자]

네, 맞습니다.

저녁 영업 시간 전 이곳 식당 업주들을 직접 만나봤는데요.

매장 영업이 힘들어지면서 배달까지 나섰던 업주들은 전처럼 활기를 띠기를 기대했습니다.

[문상현/민속주점 대표 : "어쨌든 2시간이 늘어나면 한팀 두 팀이라도 더 받을 수 있으니까 심적으로 그게 편안하죠. 쫓기지 않고 장사할 수 있으니까 그게 가장 편안합니다."]

[김용한/식당 매니저 : "영업시간이 좀 완화되면서 다시 손님들이 더 오시게 될 거고. 저희도 활기 있게 열심히 일 할 수 있을 거 같아서 조금 더 기대가 되네요."]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위드 코로나' 시행을 앞두고 오는 31일까지 현 거리두기 조치가 이어지는데요.

제주에서는 접종 완료자 6명을 포함해 10명까지 사적 모임이 허용되고, 식당과 카페는 자정까지 매장 영업을 할 수 있습니다.

겨우 두 시간이라곤 해도 인원 제한도 일부 풀렸기 때문에 안도의 한숨이 나오고 있습니다.

관광업계에서도 일부 효과를 기대하고 있는데요,

4단계인 수도권과 달리 10명까지 모일 수 있어서 승합차나 전세버스 예약 과정에서 탑승 허용 인원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개별 관광객뿐 아니라 소규모 단체관광객이 제주를 찾을 것이라는 변화의 조짐으로 보이는 대목입니다.

객실의 4분의 3만 운영 가능했던 숙박시설 운영 제한도 오늘부터 모두 해제됐는데요.

호텔 뷔페 이용 인원 등에 대한 문의도 잇따르고, 단체 관광객 전문 식당에서도 그동안의 어려움이 끝날 것인지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진정한 위드 코로나 시대로 갈 길은 아직 남았지만 거리 풍경에서 보이는 분위기는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제주시청에서 KBS 뉴스 안서연입니다.

촬영기자:고진현/영상편집:김영훈
  • 제주 오늘부터 자정까지 10명 모임 가능…거리두기 완화 첫날
    • 입력 2021-10-18 19:06:23
    • 수정2021-10-18 20:01:13
    뉴스7(제주)
[앵커]

오늘(18일)부터 방역수칙이 일부 완화된 거리두기 3단계가 2주간 적용됩니다.

'위드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마지막 준비 기간으로 볼 수 있는데요,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지, 제주시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안서연 기자, 방역 수칙이 완화된 첫날인데요,

지금은 퇴근 시간과 저녁 시간이 겹치는 시간대긴 한데 거리 풍경은 어떤가요?

[기자]

제가 나와 있는 이곳 시청 앞 거리는 보시는 것처럼 시민들로 서서히 북적이고 있는데요.

제법 쌀쌀해진 날씨에도 시민들이 일행과 어울려 밖으로 나온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밤 10시까지로 제한됐던 영업시간이 자정까지로 완화되면서 비교적 자유롭게 저녁 시간을 즐길 수 있게 된 건데요,

마침 밖으로 나온 시민 한 분을 만나 직접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방역수칙이 일부 완화됐는데 어떠세요?

[박준형·주태정/제주시 : "퇴근하고 친구들이나 직장동료 만나기엔 시간이 촉박했는데요, 시간도 늘어나고 인원도 많이 풀려서 편하게 만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네, 이처럼 시민들부터 일상 회복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큰데요.

앞으로 지인 간 모임과 직장인 모임 등이 점차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네, 그동안 코로나19로 가장 어려움을 겪었던 분들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인데요,

이번 조치로 숨통이 트일 수 있을까요?

[기자]

네, 맞습니다.

저녁 영업 시간 전 이곳 식당 업주들을 직접 만나봤는데요.

매장 영업이 힘들어지면서 배달까지 나섰던 업주들은 전처럼 활기를 띠기를 기대했습니다.

[문상현/민속주점 대표 : "어쨌든 2시간이 늘어나면 한팀 두 팀이라도 더 받을 수 있으니까 심적으로 그게 편안하죠. 쫓기지 않고 장사할 수 있으니까 그게 가장 편안합니다."]

[김용한/식당 매니저 : "영업시간이 좀 완화되면서 다시 손님들이 더 오시게 될 거고. 저희도 활기 있게 열심히 일 할 수 있을 거 같아서 조금 더 기대가 되네요."]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위드 코로나' 시행을 앞두고 오는 31일까지 현 거리두기 조치가 이어지는데요.

제주에서는 접종 완료자 6명을 포함해 10명까지 사적 모임이 허용되고, 식당과 카페는 자정까지 매장 영업을 할 수 있습니다.

겨우 두 시간이라곤 해도 인원 제한도 일부 풀렸기 때문에 안도의 한숨이 나오고 있습니다.

관광업계에서도 일부 효과를 기대하고 있는데요,

4단계인 수도권과 달리 10명까지 모일 수 있어서 승합차나 전세버스 예약 과정에서 탑승 허용 인원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개별 관광객뿐 아니라 소규모 단체관광객이 제주를 찾을 것이라는 변화의 조짐으로 보이는 대목입니다.

객실의 4분의 3만 운영 가능했던 숙박시설 운영 제한도 오늘부터 모두 해제됐는데요.

호텔 뷔페 이용 인원 등에 대한 문의도 잇따르고, 단체 관광객 전문 식당에서도 그동안의 어려움이 끝날 것인지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진정한 위드 코로나 시대로 갈 길은 아직 남았지만 거리 풍경에서 보이는 분위기는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제주시청에서 KBS 뉴스 안서연입니다.

촬영기자:고진현/영상편집:김영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