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청문회’된 경기도 국감…“몸통은 이재명” vs. “돈은 국민의힘이”
입력 2021.10.18 (21:02) 수정 2021.10.19 (07: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18일) 정치권은 물론 많은 사람들의 시선이 쏠린 곳, ​여당 대선 후보가 지사 자격으로 나온 경기도 국정감사장입니다.

예상대로 이재명 후보에 대한 대장동 의혹 청문회 같았는데 국민의힘은 이재명 후보가 몸통이라고 거듭 몰아세웠고, 이 후보는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맞받았습니다.

​먼저, 계현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당 대통령 후보가 출석한 초유의 국정감사.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의혹 몸통이라는 국민의힘과, 돈은 야당이 챙겼지 않냐는 이 후보 간 신경전은 서로 물러섬이 없었습니다.

이익을 가져간 녹취록의 '그분'이 누구냐는 게 공방의 쟁점이었습니다.

[김도읍/국민의힘 의원 : "돈으로 무죄 사고, 호화 변호사 선임하고, 선거 때 조직 굴리기 위해 돈을 지배하는 자가 그분입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주범은 돈을 받은 사람입니다. (제가) 화천대유의 주인이고 돈을 가지고 있다면, 정말 길 가는 강아지에게 던져줄지라도, 곽상도 의원 아들 같은 분한테는 절대 한 푼도 줄 수 없다..."]

국민의힘은 특히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측근 아니냐며, 배임 가능성을 부각했습니다.

[박수영/국민의힘 의원 : "'우(右) 동규'라는 말이 많이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법률적으로 수많은 문제가 있는데, 유동규 등 이 설계의 하수인들이 밀어붙여서 (주주 협약을) 통과를 시킨 겁니다."]

세세한 보고를 받진 못했다며 유동규 측근설에 선을 그은 이 후보, 지휘 책임론엔 사과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지휘하고 있는 직원 일부들이 오염이 돼서 이런 부패에 관여한 점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제가 사과드립니다."]

초과 이익 환수 조항 삭제 의혹에는 추가하자는 건의를 수용하지 않은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측근의 연루가 드러날 경우, 책임지겠냐는 질문엔 윤석열 후보를 거론하며 맞받기도 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후보 : "윤석열 총장의 측근이 100% 확실한 그분의 문제에 국민의힘이 사퇴시킬 건지 먼저 답해 주시면 (본인도 말하겠다)."]

이 후보는 자신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는 14명의 변호인을 선임해 2억 5천여 만원을 냈다며, 계좌 추적은 얼마든 하라 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김민준/영상편집:김태형
  • ‘이재명 청문회’된 경기도 국감…“몸통은 이재명” vs. “돈은 국민의힘이”
    • 입력 2021-10-18 21:02:06
    • 수정2021-10-19 07:06:52
    뉴스 9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18일) 정치권은 물론 많은 사람들의 시선이 쏠린 곳, ​여당 대선 후보가 지사 자격으로 나온 경기도 국정감사장입니다.

예상대로 이재명 후보에 대한 대장동 의혹 청문회 같았는데 국민의힘은 이재명 후보가 몸통이라고 거듭 몰아세웠고, 이 후보는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맞받았습니다.

​먼저, 계현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당 대통령 후보가 출석한 초유의 국정감사.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의혹 몸통이라는 국민의힘과, 돈은 야당이 챙겼지 않냐는 이 후보 간 신경전은 서로 물러섬이 없었습니다.

이익을 가져간 녹취록의 '그분'이 누구냐는 게 공방의 쟁점이었습니다.

[김도읍/국민의힘 의원 : "돈으로 무죄 사고, 호화 변호사 선임하고, 선거 때 조직 굴리기 위해 돈을 지배하는 자가 그분입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주범은 돈을 받은 사람입니다. (제가) 화천대유의 주인이고 돈을 가지고 있다면, 정말 길 가는 강아지에게 던져줄지라도, 곽상도 의원 아들 같은 분한테는 절대 한 푼도 줄 수 없다..."]

국민의힘은 특히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측근 아니냐며, 배임 가능성을 부각했습니다.

[박수영/국민의힘 의원 : "'우(右) 동규'라는 말이 많이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법률적으로 수많은 문제가 있는데, 유동규 등 이 설계의 하수인들이 밀어붙여서 (주주 협약을) 통과를 시킨 겁니다."]

세세한 보고를 받진 못했다며 유동규 측근설에 선을 그은 이 후보, 지휘 책임론엔 사과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지휘하고 있는 직원 일부들이 오염이 돼서 이런 부패에 관여한 점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제가 사과드립니다."]

초과 이익 환수 조항 삭제 의혹에는 추가하자는 건의를 수용하지 않은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측근의 연루가 드러날 경우, 책임지겠냐는 질문엔 윤석열 후보를 거론하며 맞받기도 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후보 : "윤석열 총장의 측근이 100% 확실한 그분의 문제에 국민의힘이 사퇴시킬 건지 먼저 답해 주시면 (본인도 말하겠다)."]

이 후보는 자신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는 14명의 변호인을 선임해 2억 5천여 만원을 냈다며, 계좌 추적은 얼마든 하라 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김민준/영상편집:김태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