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악사고, 신고만 “위급”…30%는 병원 안 가
입력 2021.10.18 (23:40) 수정 2021.10.19 (07:03)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단풍관광객이 늘면서, 산악사고도 그만큼 많이 발생해 119구조대원들의 구조 출동도 많이 늘었다고 합니다.

문제는 이들 가운데 상당수가 구조가 필요 없는데도 119를 부른다는 점입니다.

조휴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정 무렵, 등산객이 119구조대원들의 부축을 받으며 산을 내려옵니다.

새벽 2시, 또 다른 남성은 구조대원에게 업혀서 내려옵니다.

물을 마시며 쉬던 중년의 여성은 구조대원의 등산용 지팡이까지 받아갑니다.

모두 설악산에서 구조된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산에서 내려오자 하나같이 멀쩡히 걸어서 떠나갔습니다.

병원 이송은 거부했습니다.

[곽인식/강원도소방본부 119산악구조대장 : "4시간 5시간 올라가는 경우들이 있거든요. 막상 가보면 탈진이라든가 근육경련, 이런 정도의 환자들이 있을 때는 대원들도 조금 불편한 건 있어요."]

최근 3년 동안 강원도 내 산악사고 구조 신고 4,300여 건 가운데, 신고자가 스스로 집으로 돌아간 경우는 1,200여 건에 이릅니다.

대부분은 술에 취했거나 탈진해 산에서 못 내려온 사람들이었습니다.

심지어 관광버스를 놓치지 않으려고, 구조대를 부르기도 했습니다.

[박근형/강원도소방본부 119 산악구조대원 : "버스 시간이 늦으니까 저희를 부르는 사람들도 많았어요. 어떻게 보면 저희가 택시 역할을 하는 거죠."]

이런 행위는 단순한 얌체 짓이 아니라, 타인의 생명을 위협하는 범죄행위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공하성/우석대학교 소방방재학과 교수 : "생명이 위급한 환자를 구하지 못 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일명 얌체 환자들에 대한 이송 비용 등 페널티(벌칙)를 부과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현재 가짜 화재 신고에 대한 처벌 법은 마련돼 있습니다.

하지만 허위 산악구조 신고에 대해선 처벌 규정이 마땅치 않은 실정입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
  • 산악사고, 신고만 “위급”…30%는 병원 안 가
    • 입력 2021-10-18 23:40:12
    • 수정2021-10-19 07:03:57
    뉴스9(강릉)
[앵커]

최근 단풍관광객이 늘면서, 산악사고도 그만큼 많이 발생해 119구조대원들의 구조 출동도 많이 늘었다고 합니다.

문제는 이들 가운데 상당수가 구조가 필요 없는데도 119를 부른다는 점입니다.

조휴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정 무렵, 등산객이 119구조대원들의 부축을 받으며 산을 내려옵니다.

새벽 2시, 또 다른 남성은 구조대원에게 업혀서 내려옵니다.

물을 마시며 쉬던 중년의 여성은 구조대원의 등산용 지팡이까지 받아갑니다.

모두 설악산에서 구조된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산에서 내려오자 하나같이 멀쩡히 걸어서 떠나갔습니다.

병원 이송은 거부했습니다.

[곽인식/강원도소방본부 119산악구조대장 : "4시간 5시간 올라가는 경우들이 있거든요. 막상 가보면 탈진이라든가 근육경련, 이런 정도의 환자들이 있을 때는 대원들도 조금 불편한 건 있어요."]

최근 3년 동안 강원도 내 산악사고 구조 신고 4,300여 건 가운데, 신고자가 스스로 집으로 돌아간 경우는 1,200여 건에 이릅니다.

대부분은 술에 취했거나 탈진해 산에서 못 내려온 사람들이었습니다.

심지어 관광버스를 놓치지 않으려고, 구조대를 부르기도 했습니다.

[박근형/강원도소방본부 119 산악구조대원 : "버스 시간이 늦으니까 저희를 부르는 사람들도 많았어요. 어떻게 보면 저희가 택시 역할을 하는 거죠."]

이런 행위는 단순한 얌체 짓이 아니라, 타인의 생명을 위협하는 범죄행위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공하성/우석대학교 소방방재학과 교수 : "생명이 위급한 환자를 구하지 못 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일명 얌체 환자들에 대한 이송 비용 등 페널티(벌칙)를 부과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현재 가짜 화재 신고에 대한 처벌 법은 마련돼 있습니다.

하지만 허위 산악구조 신고에 대해선 처벌 규정이 마땅치 않은 실정입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강릉)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