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이든 “위대한 미국인으로 기억될 것”…파월 애도
입력 2021.10.19 (02:35) 수정 2021.10.19 (02:36)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코로나19로 별세한 콜린 파월 전 미 국무장관에 대해 "위대한 미국인 중 하나로 기억될 것"이라고 애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에서 "친애하는 친구이자 애국자인 파월 전 장관의 별세로 깊은 슬픔에 잠겼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오랜 시간 함께 일해왔고, 불일치의 순간에도 파월 전 장관은 최선을 다하고 상대를 존중했다"며 "파월 전 장관은 전사이자 외교가로서 이상적인 현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쟁에서 싸우며 그는 군대만으로는 평화와 번영을 지킬 수 없다는 점을 누구보다 잘 이해했다"며 "파월 전 장관은 우리나라를 강하게 하는 민주적 가치에 헌신했다. 그는 자신과 정당, 그 무엇보다 조국을 최우선에 두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인종의 장벽을 부수고 연방정부에서 새로운 길을 개척하며 파월 전 장관은 차세대를 위해 자신의 생을 바쳤다"며 "콜린 파월은 좋은 사람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바이든 “위대한 미국인으로 기억될 것”…파월 애도
    • 입력 2021-10-19 02:35:01
    • 수정2021-10-19 02:36:02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코로나19로 별세한 콜린 파월 전 미 국무장관에 대해 "위대한 미국인 중 하나로 기억될 것"이라고 애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에서 "친애하는 친구이자 애국자인 파월 전 장관의 별세로 깊은 슬픔에 잠겼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오랜 시간 함께 일해왔고, 불일치의 순간에도 파월 전 장관은 최선을 다하고 상대를 존중했다"며 "파월 전 장관은 전사이자 외교가로서 이상적인 현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쟁에서 싸우며 그는 군대만으로는 평화와 번영을 지킬 수 없다는 점을 누구보다 잘 이해했다"며 "파월 전 장관은 우리나라를 강하게 하는 민주적 가치에 헌신했다. 그는 자신과 정당, 그 무엇보다 조국을 최우선에 두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인종의 장벽을 부수고 연방정부에서 새로운 길을 개척하며 파월 전 장관은 차세대를 위해 자신의 생을 바쳤다"며 "콜린 파월은 좋은 사람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