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0대 노인이 언덕길서 볼링공 굴려 안경점 덮쳐 ‘와장창’
입력 2021.10.19 (06:21) 수정 2021.10.19 (08: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70대 노인이 언덕길에서 굴린 볼링공이 200여 m 떨어진 안경원을 덮쳤습니다.

이 노인은 경찰 조사에서 길가에 버려져 있던 볼링공을 주워 놀다 사고가 났다고 진술했는데요.

하마터면 인명 피해로도 이어질 뻔했습니다.

최위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70대 노인이 손에 들고 있던 볼링공을 힘껏 언덕길 아래로 굴립니다.

볼링공은 내리막길을 지나며 점점 가속도가 붙어 횡단보도가 있는 교차로까지 순식간에 굴러갑니다.

볼링공은 내리막길을 200여m가량 빠르게 굴러 내려와 안경점 유리창을 깨고, 안쪽 진열장까지 완전히 박살 냈습니다.

진열된 안경과 바닥 타일까지 부서져 5백만 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다행히 사고 당시 안경원이 문을 열지 않아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안경원 주인 : "생각하기 싫은 일이 일어났을 수도 있어요. 제가 될 수도 있고, 고객분이 될 수도 있고, 그래서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볼링공이 구르는 동안 차량이나 행인과 부딪혔다면 자칫 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김동곤/부산 북부경찰서 구포지구대장 : "바로 밑에는 횡단보도가 있어서 많은 행인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어제는 휴일인 관계로 보행자가 적었고, 또한 안경원도 문을 닫고 있어서 인명피해가 없었던…."]

볼링공을 던진 70대 노인은 경찰 조사에서 길가에 공을 주워 놀다 사고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해당 노인이 안경원과 피해 보상을 합의하기로 했고 목격자의 진술 등을 봤을 때 고의로 사고를 낸 것으로 보이지 않아 처벌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촬영기자:류석민/영상편집:전은별
  • 70대 노인이 언덕길서 볼링공 굴려 안경점 덮쳐 ‘와장창’
    • 입력 2021-10-19 06:21:49
    • 수정2021-10-19 08:04:46
    뉴스광장 1부
[앵커]

70대 노인이 언덕길에서 굴린 볼링공이 200여 m 떨어진 안경원을 덮쳤습니다.

이 노인은 경찰 조사에서 길가에 버려져 있던 볼링공을 주워 놀다 사고가 났다고 진술했는데요.

하마터면 인명 피해로도 이어질 뻔했습니다.

최위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70대 노인이 손에 들고 있던 볼링공을 힘껏 언덕길 아래로 굴립니다.

볼링공은 내리막길을 지나며 점점 가속도가 붙어 횡단보도가 있는 교차로까지 순식간에 굴러갑니다.

볼링공은 내리막길을 200여m가량 빠르게 굴러 내려와 안경점 유리창을 깨고, 안쪽 진열장까지 완전히 박살 냈습니다.

진열된 안경과 바닥 타일까지 부서져 5백만 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다행히 사고 당시 안경원이 문을 열지 않아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안경원 주인 : "생각하기 싫은 일이 일어났을 수도 있어요. 제가 될 수도 있고, 고객분이 될 수도 있고, 그래서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볼링공이 구르는 동안 차량이나 행인과 부딪혔다면 자칫 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김동곤/부산 북부경찰서 구포지구대장 : "바로 밑에는 횡단보도가 있어서 많은 행인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어제는 휴일인 관계로 보행자가 적었고, 또한 안경원도 문을 닫고 있어서 인명피해가 없었던…."]

볼링공을 던진 70대 노인은 경찰 조사에서 길가에 공을 주워 놀다 사고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해당 노인이 안경원과 피해 보상을 합의하기로 했고 목격자의 진술 등을 봤을 때 고의로 사고를 낸 것으로 보이지 않아 처벌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촬영기자:류석민/영상편집:전은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