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남 16개 군 ‘인구 절벽’…정부 지원 받는다
입력 2021.10.19 (07:35) 수정 2021.10.19 (08:46) 뉴스광장(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지역 소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인구감소지역을 지정하고 대책을 내놨습니다.

인구 감소가 더는 지역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인정한 첫 대책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전남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16곳이 포함됐습니다.

박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천6백여 명의 주민이 사는 강진군 병영면입니다.

올해 이곳은 단 한 명의 아이도 태어나지 않았고 숨지거나 도시로 떠나는 사람은 늘면서 전체 주민이 2%가량 줄었습니다.

결국, 어린이집이 문을 닫고 광주로 가는 버스가 없어지는 등 남은 주민들의 여건은 더 어려워졌습니다.

[김진수/강진군 병영면 : “시골 사람 누가 농사지으러 들어오겠어요. 그러니까 안 들어오지. 그리고 집들도 빈집도 많고.”]

이런 지방 소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전국 89개 자치단체를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전남은 경북과 함께 전국 최다인 16개 군이 포함됐는데 신도시 개발이 이어지는 무안을 제외하면 전남의 군 지역 전체입니다.

[전해철/행정안전부 장관 : “인구감소지역 지정은 국가균형발전과 밀접하게 관련된 지역 인구감소 문제 해결을 위한 출발점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선정된 지역은 내년부터 지역이 주도해 만든 인구 활력 계획을 통해 정부의 재정과 제도적 지원을 받게 됩니다.

매년 1조 원씩 10년간 지원되는 지방소멸대응기금이 바탕입니다.

다만 아직은 기본 틀만 만들어진 수준이라 특별법 제정 등 정책적 뒷받침이 돼야 제대로 된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윤연화/전남도 인구청년정책관 : “지방소멸위기지역 특별법 제정이 같이 진행이 되면서 속도를 내야지 제도 보완이라든지 중장기 발전 과제로….”]

전라남도는 경북과 지역 활력 증진 방안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기금 확대를 건의하는 등 인구감소지역 지정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촬영기자:이성현/그래픽:정다운
  • 전남 16개 군 ‘인구 절벽’…정부 지원 받는다
    • 입력 2021-10-19 07:35:53
    • 수정2021-10-19 08:46:12
    뉴스광장(광주)
[앵커]

정부가 지역 소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인구감소지역을 지정하고 대책을 내놨습니다.

인구 감소가 더는 지역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인정한 첫 대책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전남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16곳이 포함됐습니다.

박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천6백여 명의 주민이 사는 강진군 병영면입니다.

올해 이곳은 단 한 명의 아이도 태어나지 않았고 숨지거나 도시로 떠나는 사람은 늘면서 전체 주민이 2%가량 줄었습니다.

결국, 어린이집이 문을 닫고 광주로 가는 버스가 없어지는 등 남은 주민들의 여건은 더 어려워졌습니다.

[김진수/강진군 병영면 : “시골 사람 누가 농사지으러 들어오겠어요. 그러니까 안 들어오지. 그리고 집들도 빈집도 많고.”]

이런 지방 소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전국 89개 자치단체를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전남은 경북과 함께 전국 최다인 16개 군이 포함됐는데 신도시 개발이 이어지는 무안을 제외하면 전남의 군 지역 전체입니다.

[전해철/행정안전부 장관 : “인구감소지역 지정은 국가균형발전과 밀접하게 관련된 지역 인구감소 문제 해결을 위한 출발점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선정된 지역은 내년부터 지역이 주도해 만든 인구 활력 계획을 통해 정부의 재정과 제도적 지원을 받게 됩니다.

매년 1조 원씩 10년간 지원되는 지방소멸대응기금이 바탕입니다.

다만 아직은 기본 틀만 만들어진 수준이라 특별법 제정 등 정책적 뒷받침이 돼야 제대로 된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윤연화/전남도 인구청년정책관 : “지방소멸위기지역 특별법 제정이 같이 진행이 되면서 속도를 내야지 제도 보완이라든지 중장기 발전 과제로….”]

전라남도는 경북과 지역 활력 증진 방안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기금 확대를 건의하는 등 인구감소지역 지정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촬영기자:이성현/그래픽:정다운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