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체불명 디아크 도로, 시민 안전 위협
입력 2021.10.19 (08:12) 수정 2021.10.19 (09:26)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전거도로 표시가 있지만, 정작 자전거도로는 아닌 이상한 도로가 있습니다.

보행자와 자전거, 바이크가 한꺼번에 진입하면서 사고 위험이 높다는 제보에 따라 KBS가 취재해봤더니 도로법상에 명시된 도로가 아니었습니다.

안상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정고령보 바로 옆 도로.

보행자와 자전거,전동바이크까지 한데 뒤엉키기 일쑤입니다.

전동바이크의 중앙선 침범이나 헬멧 미착용 등도 쉽게 볼 수 있어 사고 위험이 큽니다.

이렇게 바닥에는 자전거도로 노면 표시가 되어 있지만 이 도로는 자전거도로도, 일반도로도 아닌 정체불명의 도로인 상황입니다.

자전거도로로 알고 있던 자전거 이용자들과 보행자들은 혼란스럽습니다.

[자전거이용자 : "전동바이크가 아무래도 무게가 무겁고 속도가 굉장히 빠르다보니까 (위험하죠.)"]

[김남숙/보행자 : "(보행로로) 많이 넘어오거든요. 그때 좀 (다칠까봐) 피하고 이러죠. 너무 전동차가 많으니까요."]

도로법에 따라 도로는 차도와 보도, 자전거도로 등으로 나뉘는데 KBS 취재결과 이 도로는 이들 유형 가운데 어디에도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강정고령보 완공과 함께 2013년 개통된 이 도로의 관리 주체는 한국수자원공사, 수자원공사는 하천유지를 위해 개설된 도로지만 시민과 관광객이 많이 몰려 편의상 자전거도로 표시를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단속은 경찰 몫이라고 주장하고 있고, 반면 경찰은 관리 주체의 업무라며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는 상황.

[경찰관계자/음성변조 : "자전거전용도로로 볼 수 없고 도로라 해도 사유지나 마찬가지인데 들어가서 단속한다는 것도 문제는 있어요."]

사고 위험에 대한 민원이 끊이지 않으면서 수공과 경찰이 지난 5월 간담회를 열기도 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한 상황.

도로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안전만 계속 위협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상혁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그래픽:김현정·손민정
  • 정체불명 디아크 도로, 시민 안전 위협
    • 입력 2021-10-19 08:12:35
    • 수정2021-10-19 09:26:25
    뉴스광장(대구)
[앵커]

자전거도로 표시가 있지만, 정작 자전거도로는 아닌 이상한 도로가 있습니다.

보행자와 자전거, 바이크가 한꺼번에 진입하면서 사고 위험이 높다는 제보에 따라 KBS가 취재해봤더니 도로법상에 명시된 도로가 아니었습니다.

안상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정고령보 바로 옆 도로.

보행자와 자전거,전동바이크까지 한데 뒤엉키기 일쑤입니다.

전동바이크의 중앙선 침범이나 헬멧 미착용 등도 쉽게 볼 수 있어 사고 위험이 큽니다.

이렇게 바닥에는 자전거도로 노면 표시가 되어 있지만 이 도로는 자전거도로도, 일반도로도 아닌 정체불명의 도로인 상황입니다.

자전거도로로 알고 있던 자전거 이용자들과 보행자들은 혼란스럽습니다.

[자전거이용자 : "전동바이크가 아무래도 무게가 무겁고 속도가 굉장히 빠르다보니까 (위험하죠.)"]

[김남숙/보행자 : "(보행로로) 많이 넘어오거든요. 그때 좀 (다칠까봐) 피하고 이러죠. 너무 전동차가 많으니까요."]

도로법에 따라 도로는 차도와 보도, 자전거도로 등으로 나뉘는데 KBS 취재결과 이 도로는 이들 유형 가운데 어디에도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강정고령보 완공과 함께 2013년 개통된 이 도로의 관리 주체는 한국수자원공사, 수자원공사는 하천유지를 위해 개설된 도로지만 시민과 관광객이 많이 몰려 편의상 자전거도로 표시를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단속은 경찰 몫이라고 주장하고 있고, 반면 경찰은 관리 주체의 업무라며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는 상황.

[경찰관계자/음성변조 : "자전거전용도로로 볼 수 없고 도로라 해도 사유지나 마찬가지인데 들어가서 단속한다는 것도 문제는 있어요."]

사고 위험에 대한 민원이 끊이지 않으면서 수공과 경찰이 지난 5월 간담회를 열기도 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한 상황.

도로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안전만 계속 위협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상혁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그래픽:김현정·손민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