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신규 확진 1,073명…“민노총 총파업 엄정 대처”
입력 2021.10.19 (09:42) 수정 2021.10.19 (13:0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073명입니다.

이틀째 확진자가 1,000명대 초반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내일로 예고된 민주노총 총파업을 철회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지윤 기자, 확진자 현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073명을 기록했습니다.

국내 발생이 1,048명, 해외 유입이 25명입니다.

사망자는 21명 늘었습니다.

지역별 발생을 보면 서울 296명, 경기 393명, 충북 42명, 부산 38명 등입니다.

확진자는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어제 확진자가 103일 만에 가장 적었는데, 오늘도 비슷한 수준입니다.

어제부터는 단계적 일상회복, 위드코로나 전환을 앞두고 2주간의 마지막 거리두기가 적용됐습니다.

수도권에서는 접종완료자 4명을 포함해 8명까지 사적 모임이 허용되는 등 방역 수칙이 일부 완화됐습니다.

비수도권에선 접종완료자 6명을 포함해 최대 10명까지 모임이 가능합니다.

다만 수도권 지역 식당과 카페의 영업시간은 밤 10시까지로 그대로 유지됐습니다.

오늘 0시 기준 백신 접종 완료율은 65.9%입니다.

1차 접종률은 78.8%입니다.

정부는 이번 주말쯤 백신접종 완료율이 전 국민의 70%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내일로 예고된 민주노총 총파업을 철회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나아가는 마지막 고비에서 이번 총파업은 우리 공동체의 안전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또 겉으로는 방역수칙에 맞게 소규모 집회로 신고하더라도, 실제론 다수가 모이는 편법 쪼개기 집회가 이루어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부는 총파업이 강행될 경우엔 현장을 채증해 누구도 예외없이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묻을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영상편집:서정혁
  • 신규 확진 1,073명…“민노총 총파업 엄정 대처”
    • 입력 2021-10-19 09:42:17
    • 수정2021-10-19 13:06:27
    930뉴스
[앵커]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073명입니다.

이틀째 확진자가 1,000명대 초반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내일로 예고된 민주노총 총파업을 철회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지윤 기자, 확진자 현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073명을 기록했습니다.

국내 발생이 1,048명, 해외 유입이 25명입니다.

사망자는 21명 늘었습니다.

지역별 발생을 보면 서울 296명, 경기 393명, 충북 42명, 부산 38명 등입니다.

확진자는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어제 확진자가 103일 만에 가장 적었는데, 오늘도 비슷한 수준입니다.

어제부터는 단계적 일상회복, 위드코로나 전환을 앞두고 2주간의 마지막 거리두기가 적용됐습니다.

수도권에서는 접종완료자 4명을 포함해 8명까지 사적 모임이 허용되는 등 방역 수칙이 일부 완화됐습니다.

비수도권에선 접종완료자 6명을 포함해 최대 10명까지 모임이 가능합니다.

다만 수도권 지역 식당과 카페의 영업시간은 밤 10시까지로 그대로 유지됐습니다.

오늘 0시 기준 백신 접종 완료율은 65.9%입니다.

1차 접종률은 78.8%입니다.

정부는 이번 주말쯤 백신접종 완료율이 전 국민의 70%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내일로 예고된 민주노총 총파업을 철회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나아가는 마지막 고비에서 이번 총파업은 우리 공동체의 안전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또 겉으로는 방역수칙에 맞게 소규모 집회로 신고하더라도, 실제론 다수가 모이는 편법 쪼개기 집회가 이루어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부는 총파업이 강행될 경우엔 현장을 채증해 누구도 예외없이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묻을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영상편집:서정혁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