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문대 신입생 미충원 재연되나?…위기감 고조
입력 2021.10.19 (10:22) 수정 2021.10.19 (10:45)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21학년도 신입생 모집에서 대규모 미달 사태가 빚어졌던 지역 전문대학들에 또다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전례가 없는 고강도 구조조정에도 가장 비중이 큰 수시 1차 모집 결과, 대부분의 지역 전문대학들이 지난해보다 경쟁률이 하락해 신입생 충원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유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입시에서 신입생 충원율이 65.7%에 그쳐 5백여 명이 미달된 대전의 한 전문대학.

이후 35개 학과를 26개로 통폐합하고 정원 300명을 감축했습니다.

교수 15명은 조기 또는 명예퇴직했습니다.

[송영필/대덕대학교 부총장 : "학생들 교육의 질을 높일 수 있고 교육환경 구축에 많은 예산을 투입할 수 있기때문에 그분들이 그런(조기 명예퇴직) 선택을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죠."]

지역의 다른 전문대들도 마찬가지. 대규모 신입생 미충원 사태에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올해 상황은 더 좋지 않습니다.

최근 2022학년도 수시 1차 모집 마감 결과, 대전보건대와 연암대를 제외한, 지역 전문대학 대부분이 지난해보다 경쟁률이 하락하면서 위기감이 다시 고조되고 있습니다.

신입생의 80% 이상을 수시 1차에서 모집하는 만큼, 대규모 미충원 사태가 재연될 가능성이 높아진 것입니다.

지역 전문대들은 학령 인구 감소에 따라 이런 현상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고 생존 전략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지동하/대전보건대학교 입학처장 : "학교만이 갖고 있는 장점을 최대한 살릴 수 있는 그런 특성화 전략수립이 장기적인 생존전략에서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이 됩니다."]

교육계는 지역 전문대에서 시작된 신입생 미충원 사태가 지역 4년제 대학으로까지 확산될 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진환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 전문대 신입생 미충원 재연되나?…위기감 고조
    • 입력 2021-10-19 10:22:22
    • 수정2021-10-19 10:45:36
    930뉴스(대전)
[앵커]

2021학년도 신입생 모집에서 대규모 미달 사태가 빚어졌던 지역 전문대학들에 또다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전례가 없는 고강도 구조조정에도 가장 비중이 큰 수시 1차 모집 결과, 대부분의 지역 전문대학들이 지난해보다 경쟁률이 하락해 신입생 충원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유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입시에서 신입생 충원율이 65.7%에 그쳐 5백여 명이 미달된 대전의 한 전문대학.

이후 35개 학과를 26개로 통폐합하고 정원 300명을 감축했습니다.

교수 15명은 조기 또는 명예퇴직했습니다.

[송영필/대덕대학교 부총장 : "학생들 교육의 질을 높일 수 있고 교육환경 구축에 많은 예산을 투입할 수 있기때문에 그분들이 그런(조기 명예퇴직) 선택을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죠."]

지역의 다른 전문대들도 마찬가지. 대규모 신입생 미충원 사태에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올해 상황은 더 좋지 않습니다.

최근 2022학년도 수시 1차 모집 마감 결과, 대전보건대와 연암대를 제외한, 지역 전문대학 대부분이 지난해보다 경쟁률이 하락하면서 위기감이 다시 고조되고 있습니다.

신입생의 80% 이상을 수시 1차에서 모집하는 만큼, 대규모 미충원 사태가 재연될 가능성이 높아진 것입니다.

지역 전문대들은 학령 인구 감소에 따라 이런 현상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고 생존 전략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지동하/대전보건대학교 입학처장 : "학교만이 갖고 있는 장점을 최대한 살릴 수 있는 그런 특성화 전략수립이 장기적인 생존전략에서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이 됩니다."]

교육계는 지역 전문대에서 시작된 신입생 미충원 사태가 지역 4년제 대학으로까지 확산될 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진환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