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남 빠르미 ‘벼 삼모작 시대’ 열었다
입력 2021.10.19 (10:22) 수정 2021.10.19 (10:45)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두 달 반이면 수확이 가능한 벼 신품종 '빠르미' 덕분에 이젠 국내에서도 3모작 농사가 가능해졌습니다.

벼와 시설작물을 번갈아 심어 3모작을 하는 건데, 효율적인 토양 관리는 물론 농가 소득 증대에도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한 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설하우스에서 오이 수확이 한창입니다.

토마토와 벼에 이어 올 들어 세 번째 수확입니다.

지난 5월 말 토마토를 1차 수확한 뒤, 다시 벼를 심어 지난 8월 중순 2차로 벼 수확을 마쳤고, 이후 3차로 심은 오이를 이번에 수확하면서 벼와 시설작물로 3모작에 성공했습니다.

충남농업기술원이 개발한 신품종 벼 '빠르미' 덕분입니다.

빠르미는 국내 쌀 품종 가운데 재배 기간이 70일 안팎으로 가장 짧아 시설작물과 번갈아 심을 수 있습니다.

특히 토마토와 오이 등 시설작물을 연달아 재배할 때 비료와 농약 등이 쌓여 발생하는 염류 피해도 줄일 수 있습니다.

[오성근/시설재배 농민 : "빠르미를 심어서 담수해서 다시 오이를 심으면 뿌리가 그만큼 건강하게 잘 자라서 오이 농사가 잘 됩니다."]

기존에도 벼를 이용해 염류를 제거하긴 했지만 생육 기간이 길어 담수 효과만 얻고 베어냈는데, 빠르미의 경우엔 시설 하우스의 토양 관리는 물론, 벼 수확까지도 할 수 있어 일석이조입니다.

[윤여태/충청남도농업기술원 농학박사 :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해서 내년에는 농가 수를 확대하고 부여와 청양뿐만 아니라 논산 등 다른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충남농업기술원은 빠르미 품종의 생육 기간을 더 줄이고 밥맛을 좋게 개량해 내년부터는 충남도 전역에 확대 공급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한솔입니다.

촬영기자:유민철
  • 충남 빠르미 ‘벼 삼모작 시대’ 열었다
    • 입력 2021-10-19 10:22:47
    • 수정2021-10-19 10:45:36
    930뉴스(대전)
[앵커]

두 달 반이면 수확이 가능한 벼 신품종 '빠르미' 덕분에 이젠 국내에서도 3모작 농사가 가능해졌습니다.

벼와 시설작물을 번갈아 심어 3모작을 하는 건데, 효율적인 토양 관리는 물론 농가 소득 증대에도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한 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설하우스에서 오이 수확이 한창입니다.

토마토와 벼에 이어 올 들어 세 번째 수확입니다.

지난 5월 말 토마토를 1차 수확한 뒤, 다시 벼를 심어 지난 8월 중순 2차로 벼 수확을 마쳤고, 이후 3차로 심은 오이를 이번에 수확하면서 벼와 시설작물로 3모작에 성공했습니다.

충남농업기술원이 개발한 신품종 벼 '빠르미' 덕분입니다.

빠르미는 국내 쌀 품종 가운데 재배 기간이 70일 안팎으로 가장 짧아 시설작물과 번갈아 심을 수 있습니다.

특히 토마토와 오이 등 시설작물을 연달아 재배할 때 비료와 농약 등이 쌓여 발생하는 염류 피해도 줄일 수 있습니다.

[오성근/시설재배 농민 : "빠르미를 심어서 담수해서 다시 오이를 심으면 뿌리가 그만큼 건강하게 잘 자라서 오이 농사가 잘 됩니다."]

기존에도 벼를 이용해 염류를 제거하긴 했지만 생육 기간이 길어 담수 효과만 얻고 베어냈는데, 빠르미의 경우엔 시설 하우스의 토양 관리는 물론, 벼 수확까지도 할 수 있어 일석이조입니다.

[윤여태/충청남도농업기술원 농학박사 :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해서 내년에는 농가 수를 확대하고 부여와 청양뿐만 아니라 논산 등 다른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충남농업기술원은 빠르미 품종의 생육 기간을 더 줄이고 밥맛을 좋게 개량해 내년부터는 충남도 전역에 확대 공급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한솔입니다.

촬영기자:유민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