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확진 숨긴 간병인 일하던 남양주 요양병원에서 4명 사망
입력 2021.10.19 (16:27) 수정 2021.10.19 (16:28) 사회
경기도 남양주시의 한 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82명이 나오고 이 가운데 4명이 숨졌습니다.

방역당국은 역학 조사 결과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숨기고 취업한 중국 국적의 간병인으로부터 바이러스가 퍼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집단감염이 일어난 요양원은 남양주시 진접읍에 있는 곳인데 지난 10일 직원 A 씨가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전수 검사가 실시됐고 그 과정에서 4층 입원한 환자와 환자들을 돌보던 간병인, 직원 등 전체 인원 83명 중 82명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가운데 기저질환이 있거나 항암 치료 중이던 고령 확진자 4명은 숨졌습니다.

보건당국은 이 병원 4층에서 일한 중국 출신 간병인 B씨를 바이러스 유입 경로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B씨는 지난 5일과 6일 영등포보건소에서 두 차례 진단 검사를 받았는데 1차는 음성, 2차는 양성 판정됐습니다.

영등포보건소는 2차 검사 결과가 나온 지난 7일 B씨에게 전화로 확진 사실을 통보했는데 그 뒤로 연락이 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고 B씨의 소재는 요양병원 전수검사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B씨는 확진 통보를 받은 날 요양병원에 음성으로 나온 1차 확인서만 내고 취업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확진 사실을 속인 중국인 간병인은 고발돼 치료가 끝나는 대로 경찰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확진 숨긴 간병인 일하던 남양주 요양병원에서 4명 사망
    • 입력 2021-10-19 16:27:16
    • 수정2021-10-19 16:28:47
    사회
경기도 남양주시의 한 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82명이 나오고 이 가운데 4명이 숨졌습니다.

방역당국은 역학 조사 결과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숨기고 취업한 중국 국적의 간병인으로부터 바이러스가 퍼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집단감염이 일어난 요양원은 남양주시 진접읍에 있는 곳인데 지난 10일 직원 A 씨가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전수 검사가 실시됐고 그 과정에서 4층 입원한 환자와 환자들을 돌보던 간병인, 직원 등 전체 인원 83명 중 82명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가운데 기저질환이 있거나 항암 치료 중이던 고령 확진자 4명은 숨졌습니다.

보건당국은 이 병원 4층에서 일한 중국 출신 간병인 B씨를 바이러스 유입 경로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B씨는 지난 5일과 6일 영등포보건소에서 두 차례 진단 검사를 받았는데 1차는 음성, 2차는 양성 판정됐습니다.

영등포보건소는 2차 검사 결과가 나온 지난 7일 B씨에게 전화로 확진 사실을 통보했는데 그 뒤로 연락이 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고 B씨의 소재는 요양병원 전수검사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B씨는 확진 통보를 받은 날 요양병원에 음성으로 나온 1차 확인서만 내고 취업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확진 사실을 속인 중국인 간병인은 고발돼 치료가 끝나는 대로 경찰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