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단체 예산 갑자기 삭감”…서울시 “코로나19로 인한 구조조정”
입력 2021.10.19 (16:50) 수정 2021.10.19 (17:01) 사회
올해 서울시 추경예산에서 시민단체 사업 예산이 갑자기 삭감됐다는 지적에 대해 서울시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재원 마련을 위한 지출 구조조정 일환이었다고 밝혔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은 “서울시의 2021년 민간보조금 본예산 및 추경내역에서 올해 갑자기 사라진 사업이 있다”며 “시민단체에 대한 예산을 감소시켜 민간협치 기반 자체를 허무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설명자료를 내고, 추경에서 감액된 보조금 사업은 총 21건으로, 이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재원 마련을 위한 지출 구조조정의 일환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감액된 사업은 코로나19 방역조치 4단계 연장에 따라 추진이 어려워진 대규모 옥외행사와 대면프로그램 운영, 기타 사업지연으로 불용이 예상되는 사업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코로나19 장기화와 사업 진도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였다”며 “민관협치 기반을 허무는 것이라는 지적이 타당하지 않다”고 반박했습니다.
  • “시민단체 예산 갑자기 삭감”…서울시 “코로나19로 인한 구조조정”
    • 입력 2021-10-19 16:50:38
    • 수정2021-10-19 17:01:55
    사회
올해 서울시 추경예산에서 시민단체 사업 예산이 갑자기 삭감됐다는 지적에 대해 서울시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재원 마련을 위한 지출 구조조정 일환이었다고 밝혔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은 “서울시의 2021년 민간보조금 본예산 및 추경내역에서 올해 갑자기 사라진 사업이 있다”며 “시민단체에 대한 예산을 감소시켜 민간협치 기반 자체를 허무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설명자료를 내고, 추경에서 감액된 보조금 사업은 총 21건으로, 이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재원 마련을 위한 지출 구조조정의 일환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감액된 사업은 코로나19 방역조치 4단계 연장에 따라 추진이 어려워진 대규모 옥외행사와 대면프로그램 운영, 기타 사업지연으로 불용이 예상되는 사업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코로나19 장기화와 사업 진도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였다”며 “민관협치 기반을 허무는 것이라는 지적이 타당하지 않다”고 반박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