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노총 내일 총파업 “55만 참여”…정부 “엄정 대응”
입력 2021.10.19 (19:10) 수정 2021.10.19 (19:4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노총이 내일 예고한 대로 총파업과 도심 집회를 강행하기로 했습니다.

전국 사업장 노동자 55만 명이 불평등과 양극화 해소를 요구하며 파업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데요.

정부는 엄정 대응을 예고했고, 소상공인·자영업자도 반대 목소리를 냈습니다.

김지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보장하라! 보장하라!"]

민주노총이 내건 총파업 이유는 '불평등'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불평등이 더 심해진 데다 노동 환경도 나아지지 않았다는 겁니다.

[전호일/민주노총 공무원노조위원장 : "최저임금 만 원 공약 했습니다. 그거 어떻게 됐습니까?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로 만든다 했습니다. 지금 어떻게 되고 있습니까?"]

비정규직 철폐와 근로기준법 확대 적용, 재난 시기 고용 보장, 의료·돌봄 공공성 강화 등을 구체적인 요구로 내걸었습니다.

민주노총은 특히 정부가 협의에 응하지 않고 있다며 총파업 강행 의지를 밝혔습니다.

[윤택근/민주노총 부위원장 : "(논의) 테이블을 마련한다면 저희들이 파업할 이유가 없습니다. 그런데 지금까지 약 8개월 동안 한 번도 이런 이야기를 하지 않았고 오히려 외면하고..."]

이번 파업에는 건설과 학교급식 노동자 등 55만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내일 오후 서울과 전국 13개 지역에서 동시다발 집회를 열 계획이지만, 구체적인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엄정 대응을 천명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정부는 하나하나 현장을 채증하여 누구도 예외 없이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임을 분명히 밝힙니다."]

자영업자들도 반발하고 있습니다.

집회로 인해 감염이 확산되면 '위드 코로나' 전환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입니다.

[이창호/전국호프연합회 회장 : "(11월엔) 영업을 어느 정도 정상화할 수 있겠다 하는 기대감을 가지고 있는데 움츠러들게 되는 계기가 되면 (기대가) 무너져 버릴 수 있잖아요. 하루하루가 생존의 기로에 서 있거든요."]

경찰은 집회가 예상되는 도심 곳곳에 차벽을 설치하는 등 강경 대응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도심을 통과하는 버스들의 우회 운행을 요청하는 등 교통도 통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촬영기자:조용호 윤성욱/그래픽:김지혜
  • 민주노총 내일 총파업 “55만 참여”…정부 “엄정 대응”
    • 입력 2021-10-19 19:10:24
    • 수정2021-10-19 19:41:44
    뉴스 7
[앵커]

민주노총이 내일 예고한 대로 총파업과 도심 집회를 강행하기로 했습니다.

전국 사업장 노동자 55만 명이 불평등과 양극화 해소를 요구하며 파업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데요.

정부는 엄정 대응을 예고했고, 소상공인·자영업자도 반대 목소리를 냈습니다.

김지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보장하라! 보장하라!"]

민주노총이 내건 총파업 이유는 '불평등'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불평등이 더 심해진 데다 노동 환경도 나아지지 않았다는 겁니다.

[전호일/민주노총 공무원노조위원장 : "최저임금 만 원 공약 했습니다. 그거 어떻게 됐습니까?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로 만든다 했습니다. 지금 어떻게 되고 있습니까?"]

비정규직 철폐와 근로기준법 확대 적용, 재난 시기 고용 보장, 의료·돌봄 공공성 강화 등을 구체적인 요구로 내걸었습니다.

민주노총은 특히 정부가 협의에 응하지 않고 있다며 총파업 강행 의지를 밝혔습니다.

[윤택근/민주노총 부위원장 : "(논의) 테이블을 마련한다면 저희들이 파업할 이유가 없습니다. 그런데 지금까지 약 8개월 동안 한 번도 이런 이야기를 하지 않았고 오히려 외면하고..."]

이번 파업에는 건설과 학교급식 노동자 등 55만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내일 오후 서울과 전국 13개 지역에서 동시다발 집회를 열 계획이지만, 구체적인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엄정 대응을 천명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정부는 하나하나 현장을 채증하여 누구도 예외 없이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임을 분명히 밝힙니다."]

자영업자들도 반발하고 있습니다.

집회로 인해 감염이 확산되면 '위드 코로나' 전환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입니다.

[이창호/전국호프연합회 회장 : "(11월엔) 영업을 어느 정도 정상화할 수 있겠다 하는 기대감을 가지고 있는데 움츠러들게 되는 계기가 되면 (기대가) 무너져 버릴 수 있잖아요. 하루하루가 생존의 기로에 서 있거든요."]

경찰은 집회가 예상되는 도심 곳곳에 차벽을 설치하는 등 강경 대응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도심을 통과하는 버스들의 우회 운행을 요청하는 등 교통도 통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촬영기자:조용호 윤성욱/그래픽:김지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