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양 농공단지서 방화 추정 화재…4명 숨져
입력 2021.10.19 (19:11) 수정 2021.10.19 (20:10)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오전 충남 청양군의 농공단지에 있는 사무실용 컨테이너에서 불이 나 4명이 숨졌습니다.

경찰은 현장 주변에서 흉기와 휘발성 물질이 발견된 점으로 미뤄 방화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박연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사무실로 사용하는 컨테이너가 검게 불에 탔습니다.

인근에 주차된 승용차 문도 그을려 화재 당시 불길이 거셌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 컨테이너에서 불이 난 건 오늘 오전 9시 46분쯤.

소방인력 40여 명이 출동해 30여 분 만에 불을 껐지만, 인명피해는 막지 못했습니다.

불에 탄 컨테이너 안에서는 여성 시신 2구와 남성 시신 1구가 발견됐습니다.

또 50대 남성 한 명은 화재 직후 컨테이너에서 빠져나왔지만 온몸에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진 뒤 결국 숨졌습니다.

불이 난 업체는 벼를 저장하는 수매통을 만드는 농업법인으로, 지난해 3월 농공단지에 입주했습니다.

이 업체는 제품의 디자인 특허를 놓고 관련자들 사이에서 법적 다툼이 이어져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컨테이너 주변과 인근 승용차 등에서 휘발성 물질이 든 플라스틱 통 여러 개와 흉기가 발견된 점으로 미뤄 방화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걸려온 119 신고 전화에서 다투는 소리가 들렸던 점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최종천/청양경찰서 수사과장 : "현장에서 기름통도 발견됐고요, 모든 주변의 CCTV라든가 차량 블랙박스 이런 것들을 전부 분석해서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경찰은 사망자들의 정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국과수에 DNA 감식을 의뢰하는 한편, 법적 다툼과 이번 사건과의 연관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연선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 청양 농공단지서 방화 추정 화재…4명 숨져
    • 입력 2021-10-19 19:11:11
    • 수정2021-10-19 20:10:38
    뉴스7(대전)
[앵커]

오늘 오전 충남 청양군의 농공단지에 있는 사무실용 컨테이너에서 불이 나 4명이 숨졌습니다.

경찰은 현장 주변에서 흉기와 휘발성 물질이 발견된 점으로 미뤄 방화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박연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사무실로 사용하는 컨테이너가 검게 불에 탔습니다.

인근에 주차된 승용차 문도 그을려 화재 당시 불길이 거셌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 컨테이너에서 불이 난 건 오늘 오전 9시 46분쯤.

소방인력 40여 명이 출동해 30여 분 만에 불을 껐지만, 인명피해는 막지 못했습니다.

불에 탄 컨테이너 안에서는 여성 시신 2구와 남성 시신 1구가 발견됐습니다.

또 50대 남성 한 명은 화재 직후 컨테이너에서 빠져나왔지만 온몸에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진 뒤 결국 숨졌습니다.

불이 난 업체는 벼를 저장하는 수매통을 만드는 농업법인으로, 지난해 3월 농공단지에 입주했습니다.

이 업체는 제품의 디자인 특허를 놓고 관련자들 사이에서 법적 다툼이 이어져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컨테이너 주변과 인근 승용차 등에서 휘발성 물질이 든 플라스틱 통 여러 개와 흉기가 발견된 점으로 미뤄 방화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걸려온 119 신고 전화에서 다투는 소리가 들렸던 점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최종천/청양경찰서 수사과장 : "현장에서 기름통도 발견됐고요, 모든 주변의 CCTV라든가 차량 블랙박스 이런 것들을 전부 분석해서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경찰은 사망자들의 정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국과수에 DNA 감식을 의뢰하는 한편, 법적 다툼과 이번 사건과의 연관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연선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