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종전선언 심도있게 협의”…“조건없이 북한과 대화 준비”
입력 2021.10.19 (19:56) 수정 2021.10.19 (20:11)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워싱턴에서 한미 두 나라 북핵 수석대표들이 협의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종전선언을 포함해 대화 재개문제 등이 논의됐다고 전했는데요.

양측이 방점을 찍은 부분이 조금은 달랐는데, 미국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있다는 기존 입장을 강조했고 한국 측은 종전선언을 양측이 심도 있게 협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금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워싱턴에서 한미 북핵 수석대표 회동을 가진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노규덕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종전선언에 무게를 뒀습니다.

한미 간 논의의 상당 부분이 이 부분에 할애됐다고 했습니다

[노규덕/한반도 평화교섭 : "오늘 협의의 상당 부분은 종전선언 관련 심도 있는 협의에 할애가 되었습니다. 그간 일련의 협의를 통해 우리의 종전선언 구상에 대한 미국 측의 이해가 깊어졌다고 생각을 합니다."]

최근 한국의 외교·안보 고위 당국자들이 한미 간 협의 이후 반복해서 강조해왔던 만큼 종전선언에 대한 양측간 입장 정리가 마무리 수순에 들어간 모양샙니다.

성김 미국 측 수석대표도 이번 주 한국을 방문해 종전선언을 비롯한 한미 간 공동의 관심사에 관해 추가적인 논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과 인도적 문제에 대한 협력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있다는 기존 입장도 강조했습니다.

[성 김/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 "(북한과 대화를 하려는)우리의 의사는 그대로입니다. 우리는 북한에 대해 적대적이지 않으며, 북한과의 조건 없는 대화에 열려 있는 입장입니다."]

발표 내용으로만 본다면 한미 양측 모두 새로운 것은 없지만 대북 인도적 지원과 종전선언 등이 망라돼 북한과의 대화의 물꼬를 트겠다는 의지만큼은 어느 때보다 분명해 보입니다.

북한은 그러나 종전선언에 대해 여전히 실효성 없는 정치적 선언에 불과하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하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19일 오전에는 워싱턴에서 한미일 세 나라의 북핵수석대표 회동이 이뤄집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한미일 세 나라 정보수장들의 서울 회동 결과도 최근 긴박한 한반도 상황과 맞물려 주목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김철/자료조사:권나영
  • “한·미 종전선언 심도있게 협의”…“조건없이 북한과 대화 준비”
    • 입력 2021-10-19 19:56:31
    • 수정2021-10-19 20:11:45
    뉴스7(전주)
[앵커]

워싱턴에서 한미 두 나라 북핵 수석대표들이 협의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종전선언을 포함해 대화 재개문제 등이 논의됐다고 전했는데요.

양측이 방점을 찍은 부분이 조금은 달랐는데, 미국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있다는 기존 입장을 강조했고 한국 측은 종전선언을 양측이 심도 있게 협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금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워싱턴에서 한미 북핵 수석대표 회동을 가진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노규덕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종전선언에 무게를 뒀습니다.

한미 간 논의의 상당 부분이 이 부분에 할애됐다고 했습니다

[노규덕/한반도 평화교섭 : "오늘 협의의 상당 부분은 종전선언 관련 심도 있는 협의에 할애가 되었습니다. 그간 일련의 협의를 통해 우리의 종전선언 구상에 대한 미국 측의 이해가 깊어졌다고 생각을 합니다."]

최근 한국의 외교·안보 고위 당국자들이 한미 간 협의 이후 반복해서 강조해왔던 만큼 종전선언에 대한 양측간 입장 정리가 마무리 수순에 들어간 모양샙니다.

성김 미국 측 수석대표도 이번 주 한국을 방문해 종전선언을 비롯한 한미 간 공동의 관심사에 관해 추가적인 논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과 인도적 문제에 대한 협력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있다는 기존 입장도 강조했습니다.

[성 김/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 "(북한과 대화를 하려는)우리의 의사는 그대로입니다. 우리는 북한에 대해 적대적이지 않으며, 북한과의 조건 없는 대화에 열려 있는 입장입니다."]

발표 내용으로만 본다면 한미 양측 모두 새로운 것은 없지만 대북 인도적 지원과 종전선언 등이 망라돼 북한과의 대화의 물꼬를 트겠다는 의지만큼은 어느 때보다 분명해 보입니다.

북한은 그러나 종전선언에 대해 여전히 실효성 없는 정치적 선언에 불과하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하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19일 오전에는 워싱턴에서 한미일 세 나라의 북핵수석대표 회동이 이뤄집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한미일 세 나라 정보수장들의 서울 회동 결과도 최근 긴박한 한반도 상황과 맞물려 주목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김철/자료조사:권나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