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중 1명은 재택치료 중”
입력 2021.10.20 (10:47) 수정 2021.10.20 (10:50) 사회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중 약 1명이 재택치료 중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백종헌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19일 0시 기준 재택치료를 받는 코로나19 확진자는 2,62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같은 시각 기준 치료 중인 코로나19 확진자는 2만 8,397명으로, 재택치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9.3%였습니다.

재택치료 중인 환자 수는 지역별로 차이가 있었습니다. 서울 1,386명, 경기 977명, 인천 152명 등 95.7%가 수도권에 집중됐습니다.

비수도권의 경우 강원이 34명으로 가장 많았고, 충북과 대전이 각각 22명, 14명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누적 통계로는 전국에서 1만 3,485명이 재택치료를 받았습니다. 이 가운데 서울·경기·인천 수도권 재택치료자가 1만 2,501명입니다.

비수도권에서는 대전(511명), 강원(117명), 충북(72명), 충남(67명), 세종(39명) 전북(32명), 광주(32명) 등의 순으로 집계됐습니다.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방역체계를 전환하기 위해 70세 미만 무증상·경증 환자 등으로 재택치료 대상 범위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백종헌 의원은 “‘위드 코로나’ 시행에 앞서 재택치료 준비가 필수지만 지자체마다 상황에 차이가 난다”면서 충분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중 1명은 재택치료 중”
    • 입력 2021-10-20 10:47:43
    • 수정2021-10-20 10:50:12
    사회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중 약 1명이 재택치료 중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백종헌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19일 0시 기준 재택치료를 받는 코로나19 확진자는 2,62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같은 시각 기준 치료 중인 코로나19 확진자는 2만 8,397명으로, 재택치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9.3%였습니다.

재택치료 중인 환자 수는 지역별로 차이가 있었습니다. 서울 1,386명, 경기 977명, 인천 152명 등 95.7%가 수도권에 집중됐습니다.

비수도권의 경우 강원이 34명으로 가장 많았고, 충북과 대전이 각각 22명, 14명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누적 통계로는 전국에서 1만 3,485명이 재택치료를 받았습니다. 이 가운데 서울·경기·인천 수도권 재택치료자가 1만 2,501명입니다.

비수도권에서는 대전(511명), 강원(117명), 충북(72명), 충남(67명), 세종(39명) 전북(32명), 광주(32명) 등의 순으로 집계됐습니다.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방역체계를 전환하기 위해 70세 미만 무증상·경증 환자 등으로 재택치료 대상 범위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백종헌 의원은 “‘위드 코로나’ 시행에 앞서 재택치료 준비가 필수지만 지자체마다 상황에 차이가 난다”면서 충분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