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평등 타파” 민주노총 전국 14곳서 집회…8만 명 참여 추산
입력 2021.10.20 (14:36) 수정 2021.10.20 (16:57) 사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서울 서대문역 사거리에 모여 총파업 집회를 열었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늘(20일) 오후 2시쯤부터 서울을 포함한 전국 14개 지역에서 동시에 집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와 정부의 적극적인 대화 참여를 촉구했습니다. 집회는 오후 4시 반쯤 끝났습니다.

주최 측은 오늘 서울 집회에 2만 7천 명이 참석한 것으로 추산했고, 경찰은 1만 6천 명이 참가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전국에서는 약 8만 명의 조합원이 참여한 것으로 민주노총은 추산했습니다.

경찰이 불법 집회를 경고한 뒤 자진 해산하라는 안내방송을 했지만, 참가자들은 "비정규직 철폐하라", "불평등 세상 갈아엎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습니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참가자들간에 최대한 간격을 벌려 거리두기를 한 상태에서 얼굴 가리개를 착용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광화문 일대에 차벽을 세우고, 서대문역 사거리부터 세종로 사거리 방향에 경찰력을 집중 배치했지만, 집회 개최를 막지는 못했습니다.

낮 12시 반부터 경복궁역, 광화문역, 시청역, 종각역, 안국역에서 전동차가 무정차 통과했지만, 오후 2시 40분부터는 운행이 정상화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불평등 타파” 민주노총 전국 14곳서 집회…8만 명 참여 추산
    • 입력 2021-10-20 14:36:29
    • 수정2021-10-20 16:57:20
    사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서울 서대문역 사거리에 모여 총파업 집회를 열었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늘(20일) 오후 2시쯤부터 서울을 포함한 전국 14개 지역에서 동시에 집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와 정부의 적극적인 대화 참여를 촉구했습니다. 집회는 오후 4시 반쯤 끝났습니다.

주최 측은 오늘 서울 집회에 2만 7천 명이 참석한 것으로 추산했고, 경찰은 1만 6천 명이 참가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전국에서는 약 8만 명의 조합원이 참여한 것으로 민주노총은 추산했습니다.

경찰이 불법 집회를 경고한 뒤 자진 해산하라는 안내방송을 했지만, 참가자들은 "비정규직 철폐하라", "불평등 세상 갈아엎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습니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참가자들간에 최대한 간격을 벌려 거리두기를 한 상태에서 얼굴 가리개를 착용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광화문 일대에 차벽을 세우고, 서대문역 사거리부터 세종로 사거리 방향에 경찰력을 집중 배치했지만, 집회 개최를 막지는 못했습니다.

낮 12시 반부터 경복궁역, 광화문역, 시청역, 종각역, 안국역에서 전동차가 무정차 통과했지만, 오후 2시 40분부터는 운행이 정상화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