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우주로
발사관리위 “누리호, 오후 5시 발사 예정…변동 가능”
입력 2021.10.21 (14:35) 수정 2021.10.21 (17:32) IT·과학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는 순수 우리 기술로 제작된 첫 우주발사체인 누리호를 오늘 오후 5시에 발사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예상됐던 오후 4시에 비해 1시간 늦춰진 시간입니다.

위원회는 다만, 지상 10km에서 부는 바람인 고층풍의 세기나 변동 폭이 누리호가 견딜 수 있는 하중보다 큰 경우 발사 일정의 변동이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발사 절차에 들어간 뒤에도 이상이 발생하면 자동 중단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발사 시간이 예정보다 1시간 늦춰진 데 대해서는 하부 시스템과 발사체 내부 밸브를 점검하는데 추가 시간이 1시간 정도 더 소요됐다고 밝혔습니다.

항공우주연구원은 하부 시스템에 문제가 발생해 실무자가 현장을 점검했지만 발사체 쪽에는 이상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오후 2시 22분부터는 연료 충전, 이어서 오후 3시부터는 산화제 충전이 시작됐습니다.

충전이 끝나면, 누리호를 둘러싼 기립 장치는 철수됩니다.

발사 10분 전부터는 컴퓨터가 카운트 다운에 들어가, 자동으로 발사를 진행합니다.

발사된 누리호는 각 발사단 분리와 페어링 분리를 거쳐 16분 7초간 목표 궤도인 지상 700km까지 비행을 하게 됩니다.

발사 후 45분이 지나면 궤적을 분석해 성공 여부를 판별할 수 있습니다.

성공할 경우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로 실용위성을 궤도에 발사할 수 있는 국가가 됩니다.

누리호는 우리나라가 독자 개발한 액체로켓 엔진이 적용된 첫 우주발사체로 1.5톤의 실용위성을 지상 600에서 800km궤도로 올릴 수 있습니다.

안전한 발사를 위해 오전부터 발사대 주변 3km 육상 접근이 차단됐으며, 발사 2시간 전부터는 비행 방향 주변 바닷길과 하늘길이 모두 막힙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 발사관리위 “누리호, 오후 5시 발사 예정…변동 가능”
    • 입력 2021-10-21 14:35:22
    • 수정2021-10-21 17:32:36
    IT·과학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는 순수 우리 기술로 제작된 첫 우주발사체인 누리호를 오늘 오후 5시에 발사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예상됐던 오후 4시에 비해 1시간 늦춰진 시간입니다.

위원회는 다만, 지상 10km에서 부는 바람인 고층풍의 세기나 변동 폭이 누리호가 견딜 수 있는 하중보다 큰 경우 발사 일정의 변동이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발사 절차에 들어간 뒤에도 이상이 발생하면 자동 중단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발사 시간이 예정보다 1시간 늦춰진 데 대해서는 하부 시스템과 발사체 내부 밸브를 점검하는데 추가 시간이 1시간 정도 더 소요됐다고 밝혔습니다.

항공우주연구원은 하부 시스템에 문제가 발생해 실무자가 현장을 점검했지만 발사체 쪽에는 이상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오후 2시 22분부터는 연료 충전, 이어서 오후 3시부터는 산화제 충전이 시작됐습니다.

충전이 끝나면, 누리호를 둘러싼 기립 장치는 철수됩니다.

발사 10분 전부터는 컴퓨터가 카운트 다운에 들어가, 자동으로 발사를 진행합니다.

발사된 누리호는 각 발사단 분리와 페어링 분리를 거쳐 16분 7초간 목표 궤도인 지상 700km까지 비행을 하게 됩니다.

발사 후 45분이 지나면 궤적을 분석해 성공 여부를 판별할 수 있습니다.

성공할 경우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로 실용위성을 궤도에 발사할 수 있는 국가가 됩니다.

누리호는 우리나라가 독자 개발한 액체로켓 엔진이 적용된 첫 우주발사체로 1.5톤의 실용위성을 지상 600에서 800km궤도로 올릴 수 있습니다.

안전한 발사를 위해 오전부터 발사대 주변 3km 육상 접근이 차단됐으며, 발사 2시간 전부터는 비행 방향 주변 바닷길과 하늘길이 모두 막힙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