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우주로
누리호 오후 5시 정각 발사…2단 분리 완료
입력 2021.10.21 (17:06) 수정 2021.10.21 (18:04) IT·과학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순수 우리 기술로 설계하고 제작한 우주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오늘(21일) 오후 5시 정각에 발사됐습니다.

오후 5시 3분 기준 1단과 페어링, 2단 분리가 완료됐습니다.

누리호는 앞으로 목표 궤도인 지상 700km까지 비행을 하게 됩니다.

발사 후 45분이 지나면 궤적을 분석해 성공 여부를 판별할 수 있습니다.

성공할 경우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로 실용위성을 궤도에 발사할 수 있는 국가가 됩니다.

누리호는 우리나라가 독자 개발한 액체로켓 엔진이 적용된 첫 우주발사체로 1.5톤의 실용위성을 지상 600~800km 궤도로 올릴 수 있습니다.
  • 누리호 오후 5시 정각 발사…2단 분리 완료
    • 입력 2021-10-21 17:06:54
    • 수정2021-10-21 18:04:23
    IT·과학
순수 우리 기술로 설계하고 제작한 우주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오늘(21일) 오후 5시 정각에 발사됐습니다.

오후 5시 3분 기준 1단과 페어링, 2단 분리가 완료됐습니다.

누리호는 앞으로 목표 궤도인 지상 700km까지 비행을 하게 됩니다.

발사 후 45분이 지나면 궤적을 분석해 성공 여부를 판별할 수 있습니다.

성공할 경우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로 실용위성을 궤도에 발사할 수 있는 국가가 됩니다.

누리호는 우리나라가 독자 개발한 액체로켓 엔진이 적용된 첫 우주발사체로 1.5톤의 실용위성을 지상 600~800km 궤도로 올릴 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