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우주로
누리호 모든 비행절차 수행…“데이터 분석 중”
입력 2021.10.21 (17:17) 수정 2021.10.21 (18:05) IT·과학
우리 기술로만 설계하고 제작한 첫 우주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오늘(21일) 오후 5시 정각에 발사된 뒤 각 단과 페어링 분리, 위성 모사체 분리 등 모든 비행 절차를 마쳤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데이터를 약 30분간 분석한 뒤 오늘 오후 6시쯤 누리호 발사 성공 여부를 최종 판단한다고 밝혔습니다.

누리호는 오늘 오후 연료와 산화제 탱크 충전을 완료한 뒤 오후 4시 24분쯤 발사체 기립 장치가 철수됐습니다.

이어 오후 4시 50분부터 10분 동안 발사자동운용(PLO)을 가동한 뒤 발사됐습니다.

발사 127초 후인 오후 5시 2분쯤 고도 59㎞에서 1단이 분리됐습니다.

5시 4분에는 누리호에 실린 위성모사체를 보호하는 덮개 '페어링'도 분리됨과 동시에 2단 엔진 정지, 3단 엔지 점화가 확인됐습니다.

5시 6분에는 비행 고도 500㎞, 5시 8분엔 비행 고도 600㎞를 돌파했습니다.

이후 오후 5시 12분엔 누리호 3단 엔진 정지가, 5시 15분에는 위성모사체가 정상 분리까지 파악됐습니다.

과기정통부 용홍택 제1차관은 누리호가 발사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통제센터에서 "누리호 비행이 종료됐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 / 사진공동취재단]
  • 누리호 모든 비행절차 수행…“데이터 분석 중”
    • 입력 2021-10-21 17:17:10
    • 수정2021-10-21 18:05:00
    IT·과학
우리 기술로만 설계하고 제작한 첫 우주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오늘(21일) 오후 5시 정각에 발사된 뒤 각 단과 페어링 분리, 위성 모사체 분리 등 모든 비행 절차를 마쳤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데이터를 약 30분간 분석한 뒤 오늘 오후 6시쯤 누리호 발사 성공 여부를 최종 판단한다고 밝혔습니다.

누리호는 오늘 오후 연료와 산화제 탱크 충전을 완료한 뒤 오후 4시 24분쯤 발사체 기립 장치가 철수됐습니다.

이어 오후 4시 50분부터 10분 동안 발사자동운용(PLO)을 가동한 뒤 발사됐습니다.

발사 127초 후인 오후 5시 2분쯤 고도 59㎞에서 1단이 분리됐습니다.

5시 4분에는 누리호에 실린 위성모사체를 보호하는 덮개 '페어링'도 분리됨과 동시에 2단 엔진 정지, 3단 엔지 점화가 확인됐습니다.

5시 6분에는 비행 고도 500㎞, 5시 8분엔 비행 고도 600㎞를 돌파했습니다.

이후 오후 5시 12분엔 누리호 3단 엔진 정지가, 5시 15분에는 위성모사체가 정상 분리까지 파악됐습니다.

과기정통부 용홍택 제1차관은 누리호가 발사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통제센터에서 "누리호 비행이 종료됐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 / 사진공동취재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