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우주로
누리호 발사 부분 성공…“대한민국 우주시대 열었다”
입력 2021.10.21 (21:04) 수정 2021.10.21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21일) 쏘아 올린 건 오랜 시간 품어온 희망이었습니다.

전남 고흥 나로 우주센터를 출발한 누리호는 700킬로미터 상공까지 오르는 데 성공했습니다.

다만 최종 목표, 모형위성을 궤도에 올려놓는 건 미완의 과제로 남았죠.

아쉬움이 남지만 대한민국의 독자 기술을 하나씩 쌓아가면서 한 걸음씩 우주를 향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먼저 숨죽이며 지켜본 발사 순간, 정연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누리호 발사 카운트다운. 3, 2, 1."]

땅을 뒤흔드는 굉음과 거센 화염을 내뿜으며 누리호가 마침내 마침내 하늘로 솟아오릅니다.

눈부신 빛을 내며 푸른 하늘을 가로질러 우주로 향합니다.

시민들 사이에선 박수와 환호성이 터져나왔습니다.

["와~~"]

누리호 발사는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습니다.

한때 상공 바람이 강해 발사가 연기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습니다.

설비 이상이 발견되면서 발사가 예상 시각보다 한 시간 늦춰지기도 했습니다.

발사부터 비행까지는 성공적이었습니다.

발사 2분 뒤 고도 59km에서 1단이 분리됐고, 다시 2분 뒤 누리호에 탑재된 모형위성을 보호하는 덮개 '페어링'과 2단 엔진이 분리됐고, 곧바로 3단 엔진이 점화됐습니다.

오후 5시 15분, 마침내 고도 700km 지점에서 모형위성이 3단 로켓을 떠나 분리됐습니다.

모든 과정이 순조로웠고, 조심스레 성공 가능성도 점쳐졌습니다.

그리고 이어진 30여 분간의 데이터 분석.

아쉬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모형위성을 궤도에 정상적으로 올려놓는 데는 실패한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모형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습니다. 하지만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입니다."]

현장 연구원들 사이에선 이번 누리호 발사는 성공이라며, 또 다른 숙제를 받아들었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완벽한 성공도 아니었지만, 실패는 더더욱 아닙니다.

대한민국은 독립적인 우주 개발를 향한 위대한 첫걸음을 내딛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누리호 발사 부분 성공…“대한민국 우주시대 열었다”
    • 입력 2021-10-21 21:04:56
    • 수정2021-10-21 22:06:08
    뉴스 9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21일) 쏘아 올린 건 오랜 시간 품어온 희망이었습니다.

전남 고흥 나로 우주센터를 출발한 누리호는 700킬로미터 상공까지 오르는 데 성공했습니다.

다만 최종 목표, 모형위성을 궤도에 올려놓는 건 미완의 과제로 남았죠.

아쉬움이 남지만 대한민국의 독자 기술을 하나씩 쌓아가면서 한 걸음씩 우주를 향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먼저 숨죽이며 지켜본 발사 순간, 정연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누리호 발사 카운트다운. 3, 2, 1."]

땅을 뒤흔드는 굉음과 거센 화염을 내뿜으며 누리호가 마침내 마침내 하늘로 솟아오릅니다.

눈부신 빛을 내며 푸른 하늘을 가로질러 우주로 향합니다.

시민들 사이에선 박수와 환호성이 터져나왔습니다.

["와~~"]

누리호 발사는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습니다.

한때 상공 바람이 강해 발사가 연기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습니다.

설비 이상이 발견되면서 발사가 예상 시각보다 한 시간 늦춰지기도 했습니다.

발사부터 비행까지는 성공적이었습니다.

발사 2분 뒤 고도 59km에서 1단이 분리됐고, 다시 2분 뒤 누리호에 탑재된 모형위성을 보호하는 덮개 '페어링'과 2단 엔진이 분리됐고, 곧바로 3단 엔진이 점화됐습니다.

오후 5시 15분, 마침내 고도 700km 지점에서 모형위성이 3단 로켓을 떠나 분리됐습니다.

모든 과정이 순조로웠고, 조심스레 성공 가능성도 점쳐졌습니다.

그리고 이어진 30여 분간의 데이터 분석.

아쉬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모형위성을 궤도에 정상적으로 올려놓는 데는 실패한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모형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습니다. 하지만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입니다."]

현장 연구원들 사이에선 이번 누리호 발사는 성공이라며, 또 다른 숙제를 받아들었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완벽한 성공도 아니었지만, 실패는 더더욱 아닙니다.

대한민국은 독립적인 우주 개발를 향한 위대한 첫걸음을 내딛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