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용 “한·일, 화해치유재단 기금 잔액 활용 방안 협의 중”…반환 등 거론
입력 2021.10.21 (22:12) 수정 2021.10.21 (22:12) 정치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가 피해자 위로금 명목으로 출연한 화해·치유재단 기금 잔액을 어떻게 활용할지, 일본 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협의 내용도 일부 공개했습니다.

정 장관은 오늘(2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부·통일부 대상 종합 국정감사에서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이 “화해·치유재단 해산 뒤 3년간 묶여있는 56억 원을 피해자 할머니들을 기념할 수 있는 사업에 쓰면 좋겠다”고 말하자, “간단한 일이 아니”라며 “일본이 그 돈을 다른 목적으로 쓰면 절대 안 된다고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장관은 “화해·치유재단에 남은 돈도 재단 운영비로만 들어가고, (일부) 피해자들이 (위로금을) 받지 않겠다고 해서 여러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일본과 협의 중인 구체적인 기금 활용 방안도 일부 공개했습니다.

정 장관은 “양성평등기금 명목으로 우리가 (기금을 다시) 100억 원으로 만들고 그 돈을 그대로 일본으로 보내는 방법, 100억 원과 (화해·치유재단 기금 잔액) 56억 원을 합쳐서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기 위한 별도의 활동을 하는 방법, 일본이 진정한 사과를 할 경우 피해자들에게 보상으로 지급하는 방법 등 그 외에도 여러 가지 현실적 방안을 계속 일본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장관은 또 문제 해결을 위해 “피해자 분들 또는 대리인들과 계속 협의하고 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 / 국회사진기자단]
  • 정의용 “한·일, 화해치유재단 기금 잔액 활용 방안 협의 중”…반환 등 거론
    • 입력 2021-10-21 22:12:08
    • 수정2021-10-21 22:12:52
    정치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가 피해자 위로금 명목으로 출연한 화해·치유재단 기금 잔액을 어떻게 활용할지, 일본 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협의 내용도 일부 공개했습니다.

정 장관은 오늘(2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부·통일부 대상 종합 국정감사에서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이 “화해·치유재단 해산 뒤 3년간 묶여있는 56억 원을 피해자 할머니들을 기념할 수 있는 사업에 쓰면 좋겠다”고 말하자, “간단한 일이 아니”라며 “일본이 그 돈을 다른 목적으로 쓰면 절대 안 된다고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장관은 “화해·치유재단에 남은 돈도 재단 운영비로만 들어가고, (일부) 피해자들이 (위로금을) 받지 않겠다고 해서 여러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일본과 협의 중인 구체적인 기금 활용 방안도 일부 공개했습니다.

정 장관은 “양성평등기금 명목으로 우리가 (기금을 다시) 100억 원으로 만들고 그 돈을 그대로 일본으로 보내는 방법, 100억 원과 (화해·치유재단 기금 잔액) 56억 원을 합쳐서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기 위한 별도의 활동을 하는 방법, 일본이 진정한 사과를 할 경우 피해자들에게 보상으로 지급하는 방법 등 그 외에도 여러 가지 현실적 방안을 계속 일본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장관은 또 문제 해결을 위해 “피해자 분들 또는 대리인들과 계속 협의하고 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