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대장동 의혹’ 성남시장실 등 8시간 압수수색
입력 2021.10.21 (23:30) 수정 2021.10.21 (23:36) 사회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성남시청 시장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은 오늘(21일) 오후 성남시청에 수사진을 보내 시장실과 시장 비서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8시간 가량 이어진 압수수색에서 검찰은 시장실 등의 컴퓨터에 대장동 관련 자료가 있는지 살펴보고, 업무일지 등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5일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해 대장동 사업 관련 인허가 자료 등을 확보했지만, 시장실은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해 부실 수사 논란이 일었습니다.

검찰이 시장실과 비서실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대장동 사업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그 측근들로 수사가 확대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검찰은 이와 별도로 성남시청 정보통신과를 압수수색해, 전자 보고 문서와 직원 이메일 기록 등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지난 18일부터 정보통신과 압수수색을 이어왔습니다.

성남시 관계자는 "전산 작업과 자료 추출 시간이 오래 걸려 압수수색이 지연되는 것이지 특별한 이유가 있어 여러 번 압수수색이 진행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 검찰, ‘대장동 의혹’ 성남시장실 등 8시간 압수수색
    • 입력 2021-10-21 23:30:42
    • 수정2021-10-21 23:36:41
    사회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성남시청 시장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은 오늘(21일) 오후 성남시청에 수사진을 보내 시장실과 시장 비서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8시간 가량 이어진 압수수색에서 검찰은 시장실 등의 컴퓨터에 대장동 관련 자료가 있는지 살펴보고, 업무일지 등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5일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해 대장동 사업 관련 인허가 자료 등을 확보했지만, 시장실은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해 부실 수사 논란이 일었습니다.

검찰이 시장실과 비서실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대장동 사업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그 측근들로 수사가 확대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검찰은 이와 별도로 성남시청 정보통신과를 압수수색해, 전자 보고 문서와 직원 이메일 기록 등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지난 18일부터 정보통신과 압수수색을 이어왔습니다.

성남시 관계자는 "전산 작업과 자료 추출 시간이 오래 걸려 압수수색이 지연되는 것이지 특별한 이유가 있어 여러 번 압수수색이 진행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