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위드코로나 3단계로 추진해야…다중시설→행사→사적모임 순”
입력 2021.10.22 (13:56) 수정 2021.10.22 (14:01) 사회
‘위드 코로나’ 전환을 3단계로 나누어 점진적으로 추진하자는 전문가 제언이 나왔습니다.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규제를 먼저 풀고, 대규모 행사를 허용한 뒤 사적모임 제한을 해제하는 식으로 추진하자는 주장입니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교수는 오늘(22일) 열린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에서 이 같은 방역 완화 방안을 제안했습니다.

1단계로 우선 다음 달부터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제한시간을 해제하고 집합금지 업종을 완화한 뒤, 12월 초 2단계로 대규모 행사를 허용하고, 내년 1월 초 3단계로 사적모임 제한을 해제하자는 것입니다.

정재훈 교수는 각 단계 사이에는 최소 3주 이상 기간을 확보해 완화된 조치의 영향을 평가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2단계와 3단계로 각각 진입할 때 중증환자 병상 예비율과 중환자·사망자수, 유행 규모 등을 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제시된 시나리오에 따르면 내년 2월 초에는 다중시설운영과 행사, 사적모임에 대한 제한이 완전히 종료됩니다.

다만 이때부터는 대규모 유행이 발생할 위험이 있는 만큼 안전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게 정 교수의 설명입니다.

중환자 병상과 입원병상 가동률이 80%로 급증하거나 대규모 유행 추세를 보이면 미접종자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고 한시적으로 사적모임을 제한하는 등 ‘서킷 브레이커’ 조치가 검토됩니다.

정 교수는 아울러 단계별 ‘백신 패스’ 도입도 제안했습니다.

1단계에서는 실내체육시설, 복합놀이시설, 문화공연 이용 등으로 백신 패스를 폭넓게 적용했다가 2단계에서 클럽, 주점, 카페, 대규모 행사 등으로 범위를 축소하는 방식입니다.

다만, 대중교통, 마트, 학교, 학원, 직장 등 사회필수 기능이 있는 시설에 대해서는 백신패스 적용을 제외하는 방안이 제시됐습니다.
  • “위드코로나 3단계로 추진해야…다중시설→행사→사적모임 순”
    • 입력 2021-10-22 13:56:29
    • 수정2021-10-22 14:01:01
    사회
‘위드 코로나’ 전환을 3단계로 나누어 점진적으로 추진하자는 전문가 제언이 나왔습니다.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규제를 먼저 풀고, 대규모 행사를 허용한 뒤 사적모임 제한을 해제하는 식으로 추진하자는 주장입니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교수는 오늘(22일) 열린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에서 이 같은 방역 완화 방안을 제안했습니다.

1단계로 우선 다음 달부터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제한시간을 해제하고 집합금지 업종을 완화한 뒤, 12월 초 2단계로 대규모 행사를 허용하고, 내년 1월 초 3단계로 사적모임 제한을 해제하자는 것입니다.

정재훈 교수는 각 단계 사이에는 최소 3주 이상 기간을 확보해 완화된 조치의 영향을 평가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2단계와 3단계로 각각 진입할 때 중증환자 병상 예비율과 중환자·사망자수, 유행 규모 등을 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제시된 시나리오에 따르면 내년 2월 초에는 다중시설운영과 행사, 사적모임에 대한 제한이 완전히 종료됩니다.

다만 이때부터는 대규모 유행이 발생할 위험이 있는 만큼 안전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게 정 교수의 설명입니다.

중환자 병상과 입원병상 가동률이 80%로 급증하거나 대규모 유행 추세를 보이면 미접종자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고 한시적으로 사적모임을 제한하는 등 ‘서킷 브레이커’ 조치가 검토됩니다.

정 교수는 아울러 단계별 ‘백신 패스’ 도입도 제안했습니다.

1단계에서는 실내체육시설, 복합놀이시설, 문화공연 이용 등으로 백신 패스를 폭넓게 적용했다가 2단계에서 클럽, 주점, 카페, 대규모 행사 등으로 범위를 축소하는 방식입니다.

다만, 대중교통, 마트, 학교, 학원, 직장 등 사회필수 기능이 있는 시설에 대해서는 백신패스 적용을 제외하는 방안이 제시됐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