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피해자 한 명 혈액서 독성물질 나와…물병서는 미검출”
입력 2021.10.22 (19:07) 수정 2021.10.22 (19:4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의 한 사무실에서 물을 마신 뒤 쓰러진 직원 두 명 중 한 명에게서 살충제 등으로 쓰이는 독성 물질이 검출됐습니다.

경찰이 피의자로 입건한 강 모 씨 집에서도 같은 물질이 발견돼 연관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8일 사무실서 물을 마신 뒤 먼저 쓰러진 여성은 상태가 나아졌지만, 나중에 쓰러진 남성은 여전히 중태로 중환자실에 입원 중입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 남성의 혈액에서 독성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독성물질은 지난 10일 이 회사에서 일어난 음료 사건 때 검출된 물질과 일치합니다.

또 경찰이 피의자로 입건한 강 씨의 집에서도 같은 물질이 발견됐습니다.

'아지드화나트륨'으로 살충제, 제초제 성분입니다.

하지만 물병 자체에선 독성물질이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당시 회사 측은 사건 발생 7시간 만에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아예 물병이 바뀌었을 가능성 등이 있습니다.

독성물질이 확인된 만큼 경찰은 피해자들이 이 물질을 어떻게 먹게 됐는지 경위를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입니다.

또 왜 이런 일이 생겼는지 범행 동기를 밝히는 데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경찰은 피해 여성을 추가 조사한 데 이어 오늘은 이 회사를 다시 찾아가 수사 단서가 있는지 재차 확인했습니다.

피의자 강 씨는 물을 마시고 쓰러진 2명과 같은 팀이고, 지난 10일 사건의 피해자와는 한집에서 살았던 적이 있습니다.

경찰은 아직 직장 내 따돌림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영상편집:이상철/그래픽:고석훈
  • “피해자 한 명 혈액서 독성물질 나와…물병서는 미검출”
    • 입력 2021-10-22 19:07:12
    • 수정2021-10-22 19:44:26
    뉴스 7
[앵커]

서울의 한 사무실에서 물을 마신 뒤 쓰러진 직원 두 명 중 한 명에게서 살충제 등으로 쓰이는 독성 물질이 검출됐습니다.

경찰이 피의자로 입건한 강 모 씨 집에서도 같은 물질이 발견돼 연관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8일 사무실서 물을 마신 뒤 먼저 쓰러진 여성은 상태가 나아졌지만, 나중에 쓰러진 남성은 여전히 중태로 중환자실에 입원 중입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 남성의 혈액에서 독성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독성물질은 지난 10일 이 회사에서 일어난 음료 사건 때 검출된 물질과 일치합니다.

또 경찰이 피의자로 입건한 강 씨의 집에서도 같은 물질이 발견됐습니다.

'아지드화나트륨'으로 살충제, 제초제 성분입니다.

하지만 물병 자체에선 독성물질이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당시 회사 측은 사건 발생 7시간 만에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아예 물병이 바뀌었을 가능성 등이 있습니다.

독성물질이 확인된 만큼 경찰은 피해자들이 이 물질을 어떻게 먹게 됐는지 경위를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입니다.

또 왜 이런 일이 생겼는지 범행 동기를 밝히는 데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경찰은 피해 여성을 추가 조사한 데 이어 오늘은 이 회사를 다시 찾아가 수사 단서가 있는지 재차 확인했습니다.

피의자 강 씨는 물을 마시고 쓰러진 2명과 같은 팀이고, 지난 10일 사건의 피해자와는 한집에서 살았던 적이 있습니다.

경찰은 아직 직장 내 따돌림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영상편집:이상철/그래픽:고석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