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 찾아 ‘전두환 비석’ 밟은 이재명…25일 지사 사퇴
입력 2021.10.22 (21:13) 수정 2021.10.22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야당이 소란스러운 사이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광주 5.18 묘지와 봉하마을을 찾았습니다.

윤석열 후보를 견제하고, 민주세력의 후계자란 걸 부각시키기 위한 일정입니다.

경기도지사 자리는 다음 주 월요일 물러나기로 했습니다.

계현우 기잡니다.

[리포트]

대선 후보 선출 뒤 사실상 첫 일정으로 이재명 후보는 5.18 민주묘지를 선택했습니다.

5월광주의 진상을 알고 자신의 인생이 바뀌었다며, 윤석열 후보를 향해 역사 의식이 부족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윤석열 후보는) 민주주의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어서,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가지는 그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겁니다."]

'집단 학살범' 전두환 씨는 꼭 처벌해야 한다며, 묘역 입구 바닥에 있는 전두환 표지석을 밟기도 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윤석열 후보는 여기 왔다 가셨어요? 존경하는 분을 밟기는 어려웠을 것 같은데..."]

광주에 이어 향한 곳은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이었습니다.

그가 열어준 길을 끝까지 가겠다며, 계승을 강조했고, 권양숙 여사 면담에선 노 대통령과 닮았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젊었을 때 남편을 많이 닮았다. 부러지지 않을까 걱정된다 (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가시고자 했던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모두가 힘을 합쳐서 나아가야 된다."]

이 후보는 사실상 첫 대외 행보를 민주당에 상징성 있는 곳으로 잡았습니다.

경선 이후 전통적 지지층 결집을 극대화하려는 의도를 담은 일정으로 보입니다.

경기도 지사직은 다음 주 월요일 물러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 때를 전후해 이낙연 전 대표와 만나고 화합하는 모습을 연출하는 일정을 이 후보 측은 서두르고 있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오늘(22일) 윤석열 후보가 무지와 저급한 역사인식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 고 그간의 침묵을 깼는데, 윤 후보 비판을 계기 삼아 칩거를 끝낼 가능성이 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 지승환/영상편집:최정연
  • 광주 찾아 ‘전두환 비석’ 밟은 이재명…25일 지사 사퇴
    • 입력 2021-10-22 21:13:08
    • 수정2021-10-22 22:02:22
    뉴스 9
[앵커]

야당이 소란스러운 사이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광주 5.18 묘지와 봉하마을을 찾았습니다.

윤석열 후보를 견제하고, 민주세력의 후계자란 걸 부각시키기 위한 일정입니다.

경기도지사 자리는 다음 주 월요일 물러나기로 했습니다.

계현우 기잡니다.

[리포트]

대선 후보 선출 뒤 사실상 첫 일정으로 이재명 후보는 5.18 민주묘지를 선택했습니다.

5월광주의 진상을 알고 자신의 인생이 바뀌었다며, 윤석열 후보를 향해 역사 의식이 부족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윤석열 후보는) 민주주의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어서,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가지는 그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겁니다."]

'집단 학살범' 전두환 씨는 꼭 처벌해야 한다며, 묘역 입구 바닥에 있는 전두환 표지석을 밟기도 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윤석열 후보는 여기 왔다 가셨어요? 존경하는 분을 밟기는 어려웠을 것 같은데..."]

광주에 이어 향한 곳은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이었습니다.

그가 열어준 길을 끝까지 가겠다며, 계승을 강조했고, 권양숙 여사 면담에선 노 대통령과 닮았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젊었을 때 남편을 많이 닮았다. 부러지지 않을까 걱정된다 (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가시고자 했던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모두가 힘을 합쳐서 나아가야 된다."]

이 후보는 사실상 첫 대외 행보를 민주당에 상징성 있는 곳으로 잡았습니다.

경선 이후 전통적 지지층 결집을 극대화하려는 의도를 담은 일정으로 보입니다.

경기도 지사직은 다음 주 월요일 물러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 때를 전후해 이낙연 전 대표와 만나고 화합하는 모습을 연출하는 일정을 이 후보 측은 서두르고 있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오늘(22일) 윤석열 후보가 무지와 저급한 역사인식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 고 그간의 침묵을 깼는데, 윤 후보 비판을 계기 삼아 칩거를 끝낼 가능성이 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 지승환/영상편집:최정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