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지막이 아쉽다, 반드시 극복”…목 메인 개발진
입력 2021.10.23 (06:35) 수정 2021.10.23 (06:3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누리호가 땅을 박차고 날아오르는 순간의 감동, 여러분도 느끼셨을 겁니다.

누리호 개발에 참여한 연구진들은 심정이 어땠을까요?

이륙과 성공적인 비행을 누구보다 더 기뻐했지만 마지막 아쉬움에 끝이 목이 메는 모습이었습니다.

반드시 극복하겠다며 다시 일어선 연구진들, 박대기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이 순간 누리호 통제동에도 환호성이 울렸습니다.

[박창수/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체계종합팀 책임연구원 : "과연 날아갈까는 쏘기 전까지는 알 수 없거든요. 아, 우리가 만든게 제대로, 어느 정도는 날아가는구나를 확인할 수 있어서 굉장히 감격스럽고..."]

[오영재/항공우주연구원 비행성능팀 연구원 : "감격이 깊었던 게, 사실 제가 2009년 고등학교 2학년 학생시절에 여기 우주과학관에 와가지고 나로호 발사를 응원을 했었어요. 그때 박물관 입장 티켓이나 이런 것도 남아있더라고요. 그런데 이제 발사운영자로 직접 참여를 하게 돼서…."]

순조로운 비행으로 최종 성공을 바라보던 그때, 모형위성의 궤도 안착 실패.

개발진의 아쉬움은 그 누구보다 컸습니다.

[고정환/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 개발사업본부장 : "아...정말...끝나고 나니까 너무, 너무 정말 아쉽다, 생각이 좀 많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서로를 격려하는 박수를 쳤습니다.

[박창수/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체계종합팀 책임연구원 : "상황은 어느 정도 파악됐지만, 우리가 그래도 이 정도를 해냈다. 기합을 넣자, 해가지고 박수를 같이한 것 같습니다."]

깊은 아쉬움을 뒤로 하고 연구원들은 벌써 다음 발사를 준비합니다.

[오영재/항공우주연구원 비행성능팀 연구원 : "토의하고, 기숙사 가서도 어떤게 문제일까, 서로 데이터를 보고 그러고 있었습니다."]

[박창수/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 체계종합팀 책임연구원 : "1호기는 벌써 쐈지만 2호기는 바로 옆에서 조립을 하고 있습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100% 성공을 위한 도전은 이미 시작됐습니다.

[고정환/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본부장 : "반드시 그것을 극복해서 다음번에는 완벽한 결과를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권현준/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 : "마지막 계단 하나가 남아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내년 5월에 그래서 꼭 성공시킬 수 있도록 격려를 부탁드리겠습니다."]

KBS 뉴스 박대깁니다.

촬영기자:박장빈/영상편집:김대범
  • “마지막이 아쉽다, 반드시 극복”…목 메인 개발진
    • 입력 2021-10-23 06:34:59
    • 수정2021-10-23 06:39:55
    뉴스광장 1부
[앵커]

누리호가 땅을 박차고 날아오르는 순간의 감동, 여러분도 느끼셨을 겁니다.

누리호 개발에 참여한 연구진들은 심정이 어땠을까요?

이륙과 성공적인 비행을 누구보다 더 기뻐했지만 마지막 아쉬움에 끝이 목이 메는 모습이었습니다.

반드시 극복하겠다며 다시 일어선 연구진들, 박대기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이 순간 누리호 통제동에도 환호성이 울렸습니다.

[박창수/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체계종합팀 책임연구원 : "과연 날아갈까는 쏘기 전까지는 알 수 없거든요. 아, 우리가 만든게 제대로, 어느 정도는 날아가는구나를 확인할 수 있어서 굉장히 감격스럽고..."]

[오영재/항공우주연구원 비행성능팀 연구원 : "감격이 깊었던 게, 사실 제가 2009년 고등학교 2학년 학생시절에 여기 우주과학관에 와가지고 나로호 발사를 응원을 했었어요. 그때 박물관 입장 티켓이나 이런 것도 남아있더라고요. 그런데 이제 발사운영자로 직접 참여를 하게 돼서…."]

순조로운 비행으로 최종 성공을 바라보던 그때, 모형위성의 궤도 안착 실패.

개발진의 아쉬움은 그 누구보다 컸습니다.

[고정환/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 개발사업본부장 : "아...정말...끝나고 나니까 너무, 너무 정말 아쉽다, 생각이 좀 많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서로를 격려하는 박수를 쳤습니다.

[박창수/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체계종합팀 책임연구원 : "상황은 어느 정도 파악됐지만, 우리가 그래도 이 정도를 해냈다. 기합을 넣자, 해가지고 박수를 같이한 것 같습니다."]

깊은 아쉬움을 뒤로 하고 연구원들은 벌써 다음 발사를 준비합니다.

[오영재/항공우주연구원 비행성능팀 연구원 : "토의하고, 기숙사 가서도 어떤게 문제일까, 서로 데이터를 보고 그러고 있었습니다."]

[박창수/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 체계종합팀 책임연구원 : "1호기는 벌써 쐈지만 2호기는 바로 옆에서 조립을 하고 있습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100% 성공을 위한 도전은 이미 시작됐습니다.

[고정환/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본부장 : "반드시 그것을 극복해서 다음번에는 완벽한 결과를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권현준/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 : "마지막 계단 하나가 남아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내년 5월에 그래서 꼭 성공시킬 수 있도록 격려를 부탁드리겠습니다."]

KBS 뉴스 박대깁니다.

촬영기자:박장빈/영상편집:김대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