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거짓 역사 침묵·왜곡 안 돼…진실 알려야”
입력 2021.10.23 (06:50) 수정 2021.10.23 (07: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역사를 왜곡하고 거짓 역사에 침묵하는 일본 사회를 정면으로 비판한 일본의 다큐멘터리 영화 '표적'이 국내 언론상을 받았습니다.

위안부 문제를 최초 보도한 뒤 극우 세력의 음해와 협박에 맞서 온 기자의 이야기를 다뤘는데요.

감독이 영화를 통해 던지는 메시지는 무엇일까요?

도쿄 지종익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30년 전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처음 세상에 알린 아사히신문 기사.

역사의 진실을 알린 기자에게 찾아온 건 '날조 기자' '매국노'라는 음해와 협박이었습니다.

대학 강단에서 쫓겨나고, 딸 살해 협박까지.

[우에무라 다카시/전 아사히신문 기자 : "너는 일본인의 치욕이다. 사상 최악의 신문기자가 날조 기사를 쓰고 일본의 명예를 훼손하고 편안하게 살고 있다."]

영화 '표적'의 감독 니시지마 씨는 이런 비정상적인 일본의 반응에 주목했습니다.

[니시지마 신지/감독 : "20년도 더 된 기사를 날조라고 하는 것도 이상한데 특정 언론을 노린 공격이라는 점에서 이대로라면 일본의 저널리즘이 위험해질 것이라는 생각에 영화를 만들게 됐습니다."]

영화는 기자 개인의 고통을 넘어 음해 공작이 재생산돼 온 구조를 파헤칩니다.

역사 지우기에 나선 정치권력은 이를 방조하고 선동해 왔습니다.

[아베 신조/전 일본 총리 : "이 오보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상처를 받아 괴로워했고, 분노를 느꼈습니다."]

[니시지마 신지/영화 '표적' 감독 : "(불리한 역사를 다루는) 신문사, 방송국에는 반일이라는 꼬리표를 붙여서 구분합니다. 국가가 주도해서 이런 풍조를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영화는 국가주의에 동조하고 침묵하는 일본 언론에 보내는 경고이기도 합니다.

[니시지마 신지/영화 '표적' 감독 : "진실을 찾는 것이 언론의 역할이고, 국가의 정책이 이상하면 이상하다고 말하는 게 언론의 역할 아닐까요?"]

안종필자유언론상을 수상한 니시지마 감독은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서라도 역사의 진실을 전하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지종익입니다.

영상편집:이태희
  • “日 거짓 역사 침묵·왜곡 안 돼…진실 알려야”
    • 입력 2021-10-23 06:50:39
    • 수정2021-10-23 07:01:45
    뉴스광장 1부
[앵커]

역사를 왜곡하고 거짓 역사에 침묵하는 일본 사회를 정면으로 비판한 일본의 다큐멘터리 영화 '표적'이 국내 언론상을 받았습니다.

위안부 문제를 최초 보도한 뒤 극우 세력의 음해와 협박에 맞서 온 기자의 이야기를 다뤘는데요.

감독이 영화를 통해 던지는 메시지는 무엇일까요?

도쿄 지종익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30년 전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처음 세상에 알린 아사히신문 기사.

역사의 진실을 알린 기자에게 찾아온 건 '날조 기자' '매국노'라는 음해와 협박이었습니다.

대학 강단에서 쫓겨나고, 딸 살해 협박까지.

[우에무라 다카시/전 아사히신문 기자 : "너는 일본인의 치욕이다. 사상 최악의 신문기자가 날조 기사를 쓰고 일본의 명예를 훼손하고 편안하게 살고 있다."]

영화 '표적'의 감독 니시지마 씨는 이런 비정상적인 일본의 반응에 주목했습니다.

[니시지마 신지/감독 : "20년도 더 된 기사를 날조라고 하는 것도 이상한데 특정 언론을 노린 공격이라는 점에서 이대로라면 일본의 저널리즘이 위험해질 것이라는 생각에 영화를 만들게 됐습니다."]

영화는 기자 개인의 고통을 넘어 음해 공작이 재생산돼 온 구조를 파헤칩니다.

역사 지우기에 나선 정치권력은 이를 방조하고 선동해 왔습니다.

[아베 신조/전 일본 총리 : "이 오보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상처를 받아 괴로워했고, 분노를 느꼈습니다."]

[니시지마 신지/영화 '표적' 감독 : "(불리한 역사를 다루는) 신문사, 방송국에는 반일이라는 꼬리표를 붙여서 구분합니다. 국가가 주도해서 이런 풍조를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영화는 국가주의에 동조하고 침묵하는 일본 언론에 보내는 경고이기도 합니다.

[니시지마 신지/영화 '표적' 감독 : "진실을 찾는 것이 언론의 역할이고, 국가의 정책이 이상하면 이상하다고 말하는 게 언론의 역할 아닐까요?"]

안종필자유언론상을 수상한 니시지마 감독은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서라도 역사의 진실을 전하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지종익입니다.

영상편집:이태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