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尹 ‘개 사과’ 공방 계속…“토론회서 거짓말”·“그런 의미 아냐”
입력 2021.10.23 (11:12) 수정 2021.10.23 (17:23)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의 이른바 SNS '반려견 사과 사진' 공방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집이 아니라 SNS 담당 직원이 집 근처 사무실에서 찍은 것'이라는 어젯밤 윤 후보 해명이 사실이 아니라며, 당내 경쟁 후보들이 공세 수위를 높이는 모양샙니다.

■ 홍준표 "입만 열면 거짓말"·유승민 "캠프와 후보 말 달라"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는 어제(22일) 저녁 본경선 두 번째 맞수토론 뒤 SNS에 글을 올리고, 사진 촬영 경위에 대한 후보와 캠프 측 설명이 다르다고 지적했습니다.

홍 후보는 "거의 같은 시간에 본인은 토론하면서 집 근처 사무실에서 개 사과 사진을 찍었다고 했는데, 윤 후보 공보 특보는 그 시간에 KBS '주진우 라이브'에 나가서 그 사진은 SNS팀 직원이 윤 후보 자택에 가서 찍었다고 했다"며 촬영 장소에 대한 설명이 엇갈린다고 말했습니다.

또 "누가 봐도 그건 자택 사진이었고, 찍은 사람도 직원이 아니고 부인이 아니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면서, "사소한 것 같지만, 지도자의 신뢰성과 직결되는 큰 문제"라고 주장했습니다.

유승민 후보 측도 오늘 오전 대변인 논평을 통해 "손바닥 왕(王)자 해명 때처럼 캠프와 후보의 말이 왜 이리 다른지 안타깝다"며 힘을 보탰습니다.

유 후보 측은 "윤 후보 설명에 따르면 20일 심야에 배우자 회사 사무실로 SNS 실무자를 오라고 한 뒤 배우자가 반려견을 데려가 사진을 찍은 것인데, 왜 그 심야에 굳이 개를 데리고 사무실까지 갔는지 납득이 안 간다"고 꼬집었습니다.

또 "사진 속 반려견은 집에 있는 것과 같은 베개 위에 앉아 있고, 윤 후보의 배우자 사무실은 후보 자택인 아크로비스타 상가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집이든 사무실이든 후보의 배우자가 관여해서 문제의 사진을 찍은 건 명백해졌다"고 덧붙였습니다.

■ 윤석열 측 "사진 촬영 장소는 사무실 맞아"

윤석열 후보 측은 오늘 오전 추가 입장문에 이어 자택 사진까지 공개하며 재차 해명에 나섰습니다.

윤 후보 측은 "윤희석 특보 발언은 '개가 집에 있으니 개를 사무실로 데려가 사진을 찍으려면 실무자가 집에 가야 하는 건 당연하다'는 의미였다"면서, "사진 촬영 장소에 대한 사실 관계에 혼선이 빚어질 수 있어 이 점을 다시 확인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택 마룻바닥이 찍힌 SNS 사진을 공유하고, "일부에서 사진 속 바닥 소재를 근거로 집이라는 주장을 펴고 있으나, 집 바닥은 나무 마루로 돼 있어 사진 속 바닥 소재와 다르다"고 해명했습니다.

윤 후보는 어제 토론회에서 자신은 사진 촬영 당시 집에 없었고, SNS 담당 직원이 집 근처 사무실에서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면서 사진을 찍은 것이라는 취지로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토론회에 앞서 라디오에 출연한 윤희석 특보가 "강아지는 집에 있다. 실무자가 그걸 찍으려면 집에 가야 하는 건 당연하다"고 말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이 다시 불거졌습니다.

한편, 민주당 김진욱 대변인은 오늘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후보의 사과는 배우자 김건희 씨에게 논란이 번지는 것을 차단하려는 것으로 보일 뿐"이라면서 "전두환 옹호와 국민 조롱 논란에 대해 더 늦기 전에 철저히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尹 ‘개 사과’ 공방 계속…“토론회서 거짓말”·“그런 의미 아냐”
    • 입력 2021-10-23 11:12:34
    • 수정2021-10-23 17:23:56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의 이른바 SNS '반려견 사과 사진' 공방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집이 아니라 SNS 담당 직원이 집 근처 사무실에서 찍은 것'이라는 어젯밤 윤 후보 해명이 사실이 아니라며, 당내 경쟁 후보들이 공세 수위를 높이는 모양샙니다.

■ 홍준표 "입만 열면 거짓말"·유승민 "캠프와 후보 말 달라"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는 어제(22일) 저녁 본경선 두 번째 맞수토론 뒤 SNS에 글을 올리고, 사진 촬영 경위에 대한 후보와 캠프 측 설명이 다르다고 지적했습니다.

홍 후보는 "거의 같은 시간에 본인은 토론하면서 집 근처 사무실에서 개 사과 사진을 찍었다고 했는데, 윤 후보 공보 특보는 그 시간에 KBS '주진우 라이브'에 나가서 그 사진은 SNS팀 직원이 윤 후보 자택에 가서 찍었다고 했다"며 촬영 장소에 대한 설명이 엇갈린다고 말했습니다.

또 "누가 봐도 그건 자택 사진이었고, 찍은 사람도 직원이 아니고 부인이 아니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면서, "사소한 것 같지만, 지도자의 신뢰성과 직결되는 큰 문제"라고 주장했습니다.

유승민 후보 측도 오늘 오전 대변인 논평을 통해 "손바닥 왕(王)자 해명 때처럼 캠프와 후보의 말이 왜 이리 다른지 안타깝다"며 힘을 보탰습니다.

유 후보 측은 "윤 후보 설명에 따르면 20일 심야에 배우자 회사 사무실로 SNS 실무자를 오라고 한 뒤 배우자가 반려견을 데려가 사진을 찍은 것인데, 왜 그 심야에 굳이 개를 데리고 사무실까지 갔는지 납득이 안 간다"고 꼬집었습니다.

또 "사진 속 반려견은 집에 있는 것과 같은 베개 위에 앉아 있고, 윤 후보의 배우자 사무실은 후보 자택인 아크로비스타 상가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집이든 사무실이든 후보의 배우자가 관여해서 문제의 사진을 찍은 건 명백해졌다"고 덧붙였습니다.

■ 윤석열 측 "사진 촬영 장소는 사무실 맞아"

윤석열 후보 측은 오늘 오전 추가 입장문에 이어 자택 사진까지 공개하며 재차 해명에 나섰습니다.

윤 후보 측은 "윤희석 특보 발언은 '개가 집에 있으니 개를 사무실로 데려가 사진을 찍으려면 실무자가 집에 가야 하는 건 당연하다'는 의미였다"면서, "사진 촬영 장소에 대한 사실 관계에 혼선이 빚어질 수 있어 이 점을 다시 확인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택 마룻바닥이 찍힌 SNS 사진을 공유하고, "일부에서 사진 속 바닥 소재를 근거로 집이라는 주장을 펴고 있으나, 집 바닥은 나무 마루로 돼 있어 사진 속 바닥 소재와 다르다"고 해명했습니다.

윤 후보는 어제 토론회에서 자신은 사진 촬영 당시 집에 없었고, SNS 담당 직원이 집 근처 사무실에서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면서 사진을 찍은 것이라는 취지로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토론회에 앞서 라디오에 출연한 윤희석 특보가 "강아지는 집에 있다. 실무자가 그걸 찍으려면 집에 가야 하는 건 당연하다"고 말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이 다시 불거졌습니다.

한편, 민주당 김진욱 대변인은 오늘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후보의 사과는 배우자 김건희 씨에게 논란이 번지는 것을 차단하려는 것으로 보일 뿐"이라면서 "전두환 옹호와 국민 조롱 논란에 대해 더 늦기 전에 철저히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