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육상자위대, 30여 년 만에 전국 단위 대규모 군사 훈련 중”
입력 2021.10.23 (17:23) 국제
동북아지역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일본 육상자위대가 30여 년 만에 처음으로 전국 단위 대규모 군사 훈련을 하고 있다고 CNN이 오늘(23일) 보도했습니다.

일본은 9월 중순부터 육상자위대 소속 병력 10만 명과 차량 2만 대, 전투기 120대 등을 동원, 전국에서 작전 준비태세 점검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훈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요코다 노리코 육상자위대 대변인은 “이번 훈련은 작전 수행 능률과 저지력, 대응력 등을 향상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말했습니다.

육상자위대는 훈련이 특정 적대 국가나 지역을 염두에 두고 실시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CNN은 최근 인도·태평양 지역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육상자위대 관계자가 일본 주변의 안보 환경이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이라고 언급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주 초 북한은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동해상에 시험 발사했고 중국은 대만의 항공 방위식별구역에 전투기를 보내는 등 압박을 높이는 상황입니다.

육상자위대 제2사단의 훈련 현장을 동행 취재한 CNN 기자는 “히주다이 훈련장에서 진행된 군사 훈련 중에는 각본 없는 모의전투도 포함돼 있다”며 “이는 일본의 전후 평화주의와는 매우 동떨어진 모습”이라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요코다 대변인은 “남서부 지역에 대한 군사 배치와 훈련은 육상자위대의 주요 임무”라며 “우리가 필요한 곳은 어디든 자위대를 보낼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현재 우리 일본 주변의 안보 환경이 전례 없이 삼엄하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이에 우리는 모든 비상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교도=연합뉴스]
  • “일본 육상자위대, 30여 년 만에 전국 단위 대규모 군사 훈련 중”
    • 입력 2021-10-23 17:23:15
    국제
동북아지역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일본 육상자위대가 30여 년 만에 처음으로 전국 단위 대규모 군사 훈련을 하고 있다고 CNN이 오늘(23일) 보도했습니다.

일본은 9월 중순부터 육상자위대 소속 병력 10만 명과 차량 2만 대, 전투기 120대 등을 동원, 전국에서 작전 준비태세 점검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훈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요코다 노리코 육상자위대 대변인은 “이번 훈련은 작전 수행 능률과 저지력, 대응력 등을 향상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말했습니다.

육상자위대는 훈련이 특정 적대 국가나 지역을 염두에 두고 실시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CNN은 최근 인도·태평양 지역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육상자위대 관계자가 일본 주변의 안보 환경이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이라고 언급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주 초 북한은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동해상에 시험 발사했고 중국은 대만의 항공 방위식별구역에 전투기를 보내는 등 압박을 높이는 상황입니다.

육상자위대 제2사단의 훈련 현장을 동행 취재한 CNN 기자는 “히주다이 훈련장에서 진행된 군사 훈련 중에는 각본 없는 모의전투도 포함돼 있다”며 “이는 일본의 전후 평화주의와는 매우 동떨어진 모습”이라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요코다 대변인은 “남서부 지역에 대한 군사 배치와 훈련은 육상자위대의 주요 임무”라며 “우리가 필요한 곳은 어디든 자위대를 보낼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현재 우리 일본 주변의 안보 환경이 전례 없이 삼엄하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이에 우리는 모든 비상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교도=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