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전 세계 접종 완료율 36.7%…백신 의무화 곳곳 진통
입력 2021.10.23 (21:10) 수정 2021.10.23 (21:2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의 백신 접종 완료율이 70%를 넘어선 가운데 전 세계 인구대비 백신 접종 완료율은 30% 중반 수준입니다.

우선 선진국을 보면 영국은 약 66%, 독일 65%, 프랑스 67%로, 60% 중반 대인데요.

하지만, 동남아, 아프리카 등지의 개발도상국들은 접종 완료 비율이 20%에서 40% 안팎, 특히, 아프리카는 상당수 나라들이 채 10%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백신이 부족한 것도 문제지만, 있어도 맞지 않는 나라들이 있습니다.

백신이 풍부한 미국은 인구 대비 접종 완료율이 50% 중반 대에서 정체돼 있고요.

러시아는 자체 개발한 백신도 있지만, 접종 완료율, 32%에 머물고 있습니다.

때문에 각국이 '백신접종 의무화'나 '백신패스' 도입 등의 접종 독려 정책을 쓰고 있는데요.

​하지만 곳곳에서 반대 시위가 잇따르는 등 진통이 여전합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지난달 9일 미국에선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라는 초강수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지난달 9일 : "2억 명 넘는 미국인들이 적어도 한 번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습니다. 우리는 참고 있지만, 인내심은 바닥나고 있습니다."]

한 달여가 지났지만 정치권뿐만 아니라 학교와 소방, 경찰 등 공공 부문 단체들의 반발이 거셉니다.

시카고에선 시와 경찰이 소송전을 하고 있는데 시장은 백신을 맞아야 월급을 준다고 했고, 경찰은 부적절한 지시라며 맞서는 상탭니다.

[존 카탄자라/시카고 경찰노조위원장 : "백신 접종 의무화 등은 모두 고용 정책의 변화입니다. 시 당국은 우리와 협상을 해야 합니다."]

민간 부문도 반발하긴 마찬가집니다.

보잉사 직원 12만 5천 명은 12월까지 백신 접종을 끝내야 하지만 일부 직원들은 개인의 선택권이 침해됐다며,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연방대법원은 접종 의무를 반대한 메인주 보건 종사자들의 소송을 기각하며 정부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프랑스에서는 식당, 쇼핑몰, 대중교통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백신 패스'가 의무화됐습니다.

의료계 종사자에 대한 접종 의무 조치가 내려졌고, 미접종자에 대한 취업 금지 조치가 내려지자, 근로자들은 단식 투쟁에 돌입하기도 했습니다.

[티에리/니스 병원 소방안전담당관 : "예방 접종을 의무화하는 것은 안 되기 때문에 단식 투쟁을 합니다."]

유럽에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컸던 이탈리아는 가장 강력한 '백신 패스' 정책이 시행 중입니다.

지난 15일부터 모든 사업장에서 면역 증명서는 필수.

증명서가 없으면 노동자는 무급정직, 사용자는 벌금을 내도록 강제하고 있어 대규모 시위가 잇따랐습니다.

위드 코로나로 가기 위한 '접종 의무화'와 '백신 패스'제도를 둘러싼 갈등은 여전히 진행 중입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영상편집:고응용/그래픽:강민수/자료조사:권도인 김경연
  • 전 세계 접종 완료율 36.7%…백신 의무화 곳곳 진통
    • 입력 2021-10-23 21:10:28
    • 수정2021-10-23 21:20:09
    뉴스 9
[앵커]

한국의 백신 접종 완료율이 70%를 넘어선 가운데 전 세계 인구대비 백신 접종 완료율은 30% 중반 수준입니다.

우선 선진국을 보면 영국은 약 66%, 독일 65%, 프랑스 67%로, 60% 중반 대인데요.

하지만, 동남아, 아프리카 등지의 개발도상국들은 접종 완료 비율이 20%에서 40% 안팎, 특히, 아프리카는 상당수 나라들이 채 10%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백신이 부족한 것도 문제지만, 있어도 맞지 않는 나라들이 있습니다.

백신이 풍부한 미국은 인구 대비 접종 완료율이 50% 중반 대에서 정체돼 있고요.

러시아는 자체 개발한 백신도 있지만, 접종 완료율, 32%에 머물고 있습니다.

때문에 각국이 '백신접종 의무화'나 '백신패스' 도입 등의 접종 독려 정책을 쓰고 있는데요.

​하지만 곳곳에서 반대 시위가 잇따르는 등 진통이 여전합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지난달 9일 미국에선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라는 초강수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지난달 9일 : "2억 명 넘는 미국인들이 적어도 한 번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습니다. 우리는 참고 있지만, 인내심은 바닥나고 있습니다."]

한 달여가 지났지만 정치권뿐만 아니라 학교와 소방, 경찰 등 공공 부문 단체들의 반발이 거셉니다.

시카고에선 시와 경찰이 소송전을 하고 있는데 시장은 백신을 맞아야 월급을 준다고 했고, 경찰은 부적절한 지시라며 맞서는 상탭니다.

[존 카탄자라/시카고 경찰노조위원장 : "백신 접종 의무화 등은 모두 고용 정책의 변화입니다. 시 당국은 우리와 협상을 해야 합니다."]

민간 부문도 반발하긴 마찬가집니다.

보잉사 직원 12만 5천 명은 12월까지 백신 접종을 끝내야 하지만 일부 직원들은 개인의 선택권이 침해됐다며,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연방대법원은 접종 의무를 반대한 메인주 보건 종사자들의 소송을 기각하며 정부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프랑스에서는 식당, 쇼핑몰, 대중교통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백신 패스'가 의무화됐습니다.

의료계 종사자에 대한 접종 의무 조치가 내려졌고, 미접종자에 대한 취업 금지 조치가 내려지자, 근로자들은 단식 투쟁에 돌입하기도 했습니다.

[티에리/니스 병원 소방안전담당관 : "예방 접종을 의무화하는 것은 안 되기 때문에 단식 투쟁을 합니다."]

유럽에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컸던 이탈리아는 가장 강력한 '백신 패스' 정책이 시행 중입니다.

지난 15일부터 모든 사업장에서 면역 증명서는 필수.

증명서가 없으면 노동자는 무급정직, 사용자는 벌금을 내도록 강제하고 있어 대규모 시위가 잇따랐습니다.

위드 코로나로 가기 위한 '접종 의무화'와 '백신 패스'제도를 둘러싼 갈등은 여전히 진행 중입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영상편집:고응용/그래픽:강민수/자료조사:권도인 김경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