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물병 사건’ 의식불명 남성 숨져…“곧 부검 예정”
입력 2021.10.23 (21:43) 사회
서울 서초구의 한 회사 사무실에서 시판용 물병에 담긴 물을 마시고 쓰러져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40대 남성 A씨가 결국 숨졌습니다.

서울경찰청은 오늘(23일) 오후 6시쯤 A씨가 치료를 받던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유가족과 협의해 부검 일정을 잡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18일, 서초구에 있는 회사 사무실에서 직원 2명이 사무실 책상 위에 있던 시판용 물병 물을 마시고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쓰러진 직원 2명 중 한 명은 의식을 찾았지만, 나머지 한 명이던 A 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경찰은 사건 다음날 무단 결근하고 집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30대 남성 강 씨를 용의자로 입건해 수사해 왔습니다.

강 씨 자택에서는 A 씨 몸에서 검출된 독성물질과 같은 물질이 발견되고, 국과수는 1차 부검 뒤 강 씨 사인에 대해 ‘약물 중독’이라는 결과를 내놨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물병 사건’ 의식불명 남성 숨져…“곧 부검 예정”
    • 입력 2021-10-23 21:43:58
    사회
서울 서초구의 한 회사 사무실에서 시판용 물병에 담긴 물을 마시고 쓰러져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40대 남성 A씨가 결국 숨졌습니다.

서울경찰청은 오늘(23일) 오후 6시쯤 A씨가 치료를 받던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유가족과 협의해 부검 일정을 잡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18일, 서초구에 있는 회사 사무실에서 직원 2명이 사무실 책상 위에 있던 시판용 물병 물을 마시고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쓰러진 직원 2명 중 한 명은 의식을 찾았지만, 나머지 한 명이던 A 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경찰은 사건 다음날 무단 결근하고 집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30대 남성 강 씨를 용의자로 입건해 수사해 왔습니다.

강 씨 자택에서는 A 씨 몸에서 검출된 독성물질과 같은 물질이 발견되고, 국과수는 1차 부검 뒤 강 씨 사인에 대해 ‘약물 중독’이라는 결과를 내놨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