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준표, 尹 향해 “후원회장 돈 대주는 역할 아냐…시비 어처구니 없어”
입력 2021.10.24 (16:34) 수정 2021.10.24 (16:42) 정치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는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을 맡는다”는 윤석열 후보의 발언에 대해 “국회의원 할 때도 제 아내가 후원회장이었고 지난 대선 때에도 아내가 후원회장이었다”라며 “지금 후원회장의 역할은 과거처럼 돈을 대주는 후원회장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홍준표 후보는 오늘(24일) ‘언론자유 확대를 위한 방송개혁 공약발표’ 기자회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 각시(윤 후보 부인)가 소환 대기 중이라 밖에 못 나오니까 그런 시비를 하는 것을 보고 어처구니 없다”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홍 후보는 “가장 가깝고 믿음직한 사람이 후원회장을 하는 시대인데 얼마나 아름다운 동행이냐”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윤석열 후보는 오늘 공동선대위원장 영입 기자회견 뒤 ‘개 사과’ 사진 논란 관련 질문에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도 맡는데”라며 경쟁 후보인 홍준표 후보가 중앙선관위에 대선 예비후보로 등록하면서 후원회장을 부인인 이순삼 씨에게 맡긴 것을 겨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홍준표, 尹 향해 “후원회장 돈 대주는 역할 아냐…시비 어처구니 없어”
    • 입력 2021-10-24 16:34:06
    • 수정2021-10-24 16:42:32
    정치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는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을 맡는다”는 윤석열 후보의 발언에 대해 “국회의원 할 때도 제 아내가 후원회장이었고 지난 대선 때에도 아내가 후원회장이었다”라며 “지금 후원회장의 역할은 과거처럼 돈을 대주는 후원회장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홍준표 후보는 오늘(24일) ‘언론자유 확대를 위한 방송개혁 공약발표’ 기자회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 각시(윤 후보 부인)가 소환 대기 중이라 밖에 못 나오니까 그런 시비를 하는 것을 보고 어처구니 없다”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홍 후보는 “가장 가깝고 믿음직한 사람이 후원회장을 하는 시대인데 얼마나 아름다운 동행이냐”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윤석열 후보는 오늘 공동선대위원장 영입 기자회견 뒤 ‘개 사과’ 사진 논란 관련 질문에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도 맡는데”라며 경쟁 후보인 홍준표 후보가 중앙선관위에 대선 예비후보로 등록하면서 후원회장을 부인인 이순삼 씨에게 맡긴 것을 겨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