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영국 재봉쇄 경고 속에 입국규제 완화…의료진 백신 의무화 추진
입력 2021.10.24 (20:49) 수정 2021.10.24 (21:06) 국제
영국이 성탄절 무렵엔 코로나19 봉쇄를 하게 될 수 있다는 경고 속에서도 예정대로 입국 규제를 완화했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백신으로 대응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잉글랜드는 현지시간으로 24일 해외 입국자 대상 코로나19 검사를 유전자증폭(PCR)에서 가격이 절반 이하인 신속 검사로 대체했습니다.

웨일스는 이미 1주 전에 변경했고 스코틀랜드와 북아일랜드도 같은 조치를 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영국에선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5만 명으로 늘어나자 방역 규제 재강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국민보건서비스(NHS)연합 대표와 영국의학협회(BMA) 회장 등 의료 전문가들은 '힘든 겨울'을 경고하며 백신 패스 도입, 실내 마스크 착용, 재택근무 권고 등의 정부의 '플랜B'를 빨리 도입하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영국 정부는 그러나 백신 접종을 강조하면서 '플랜B' 필요성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우리가 이번 겨울을 헤쳐갈 방법은 백신"이라고 말했습니다. 영국은 50세 이상 등 대상 부스터샷(추가접종)과 12∼15세 청소년 백신 접종을 진행 중입니다. 사지드 자비드 보건장관은 의료계 인력 백신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더 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영국 재봉쇄 경고 속에 입국규제 완화…의료진 백신 의무화 추진
    • 입력 2021-10-24 20:49:58
    • 수정2021-10-24 21:06:35
    국제
영국이 성탄절 무렵엔 코로나19 봉쇄를 하게 될 수 있다는 경고 속에서도 예정대로 입국 규제를 완화했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백신으로 대응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잉글랜드는 현지시간으로 24일 해외 입국자 대상 코로나19 검사를 유전자증폭(PCR)에서 가격이 절반 이하인 신속 검사로 대체했습니다.

웨일스는 이미 1주 전에 변경했고 스코틀랜드와 북아일랜드도 같은 조치를 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영국에선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5만 명으로 늘어나자 방역 규제 재강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국민보건서비스(NHS)연합 대표와 영국의학협회(BMA) 회장 등 의료 전문가들은 '힘든 겨울'을 경고하며 백신 패스 도입, 실내 마스크 착용, 재택근무 권고 등의 정부의 '플랜B'를 빨리 도입하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영국 정부는 그러나 백신 접종을 강조하면서 '플랜B' 필요성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우리가 이번 겨울을 헤쳐갈 방법은 백신"이라고 말했습니다. 영국은 50세 이상 등 대상 부스터샷(추가접종)과 12∼15세 청소년 백신 접종을 진행 중입니다. 사지드 자비드 보건장관은 의료계 인력 백신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더 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