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진영, 한국선수 LPGA 통산 200번째 우승 주인공
입력 2021.10.25 (06:54) 수정 2021.10.25 (07:0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진영이 국내에서 열린 BMW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LPGA 투어 한국 선수 통산 200승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1988년 고 구옥희 선수의 1승 이후 우리 선수들이 33년만에 200승을 합작해낸겁니다.

김봉진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선두 임희정에 4타 뒤진 2위로 출발한 고진영은 전반에만 6개의 버디행진을 벌이며 대역전극을 시작했습니다.

12번홀 버디로 단독 선두에 올랐으나 임희정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한 타차 선두를 주고 받은 끝에 나란히 22언더파.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습니다.

고진영은 첫 번째 연장에서 극적인 샷을 날리며 승부사 기질을 과시했습니다.

버디를 잡으며 우승을 확정한 고진영은 한국 선수 LPGA 투어 통산 200승 달성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고진영 : "이렇게 영광스럽게 200승의 주인공이 될 수 있고 또 그게 한국에서 열린 대회에서 그렇게 할 수있다는 게 큰 행운이고 운이 좋았던거 같아요."]

우리 한국 선수들은 1988년 고 구옥희의 첫 승을 시작으로 박세리와 이른바 박세리 키즈를 거치며 승수를 쌓아왔습니다.

33년만에 마침내 고진영이 시즌 4승을 거두며 투어 통산 200승째를 채웠습니다.

고진영은 넬리 코르다를 제치고 4개월만에 다시 세계 1위에도 복귀했습니다.

KBS 뉴스 김봉진입니다.
  • 고진영, 한국선수 LPGA 통산 200번째 우승 주인공
    • 입력 2021-10-25 06:54:38
    • 수정2021-10-25 07:00:01
    뉴스광장 1부
[앵커]

고진영이 국내에서 열린 BMW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LPGA 투어 한국 선수 통산 200승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1988년 고 구옥희 선수의 1승 이후 우리 선수들이 33년만에 200승을 합작해낸겁니다.

김봉진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선두 임희정에 4타 뒤진 2위로 출발한 고진영은 전반에만 6개의 버디행진을 벌이며 대역전극을 시작했습니다.

12번홀 버디로 단독 선두에 올랐으나 임희정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한 타차 선두를 주고 받은 끝에 나란히 22언더파.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습니다.

고진영은 첫 번째 연장에서 극적인 샷을 날리며 승부사 기질을 과시했습니다.

버디를 잡으며 우승을 확정한 고진영은 한국 선수 LPGA 투어 통산 200승 달성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고진영 : "이렇게 영광스럽게 200승의 주인공이 될 수 있고 또 그게 한국에서 열린 대회에서 그렇게 할 수있다는 게 큰 행운이고 운이 좋았던거 같아요."]

우리 한국 선수들은 1988년 고 구옥희의 첫 승을 시작으로 박세리와 이른바 박세리 키즈를 거치며 승수를 쌓아왔습니다.

33년만에 마침내 고진영이 시즌 4승을 거두며 투어 통산 200승째를 채웠습니다.

고진영은 넬리 코르다를 제치고 4개월만에 다시 세계 1위에도 복귀했습니다.

KBS 뉴스 김봉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