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낙연 측 “후보 비서실장 등 제안 나와…실무협의 맡길 것”
입력 2021.10.25 (09:25) 수정 2021.10.25 (09:27) 정치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캠프의 수석대변인이었던 오영훈 의원은 어제 이재명 후보와 이 전 대표 회동에서 이낙연 캠프에 참여했던 인사들의 선대위 참여와 관련해 논의가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오영훈 의원은 오늘(25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예를 들어서 총괄본부장이라든가 비서실장이라든가 이런 직책과 관련된 이야기가 나왔지만, 그 부분과 관련해서는 실무협의에 맡기는 게 좋겠다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오 의원은 “어쨌든 우리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다 참여를 해야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은 그렇게 해왔고 그래야만 대선 승리를 이뤄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어제 회동에 대해서는 “(통상적인 경우보다) 2배가량 더 만나신 것 같다”며 “30분 이상 회동하고 두 분이 또 손을 잡고 같이 나가셨으니까 충분히 분위기가 좋았다 생각한다”고 평가했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가 선대위 고문직을 수락한 배경과 관련 해선 “낙선한 이 전 대표가 선대위원장을 맡아 진두지휘하는 게 과연 맞느냐 문제 제기가 있었고 대표께서도 고민이 있었다”며 “당과 후보 중심의 선대위가 구성돼야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다고 보고 상임고문직이 적절하다 판단한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참여의 방식을 두고 두 분께서 협의하셔서 결정한 사항이기 때문에 충분히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 “지지자들 마음 꺾는 모양새 있어선 안 돼”

한편 어제 회동 장소에 이 전 대표 측 지지자들이 결선투표 등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한 것과 관련해 오영훈 의원은 “마음이야 충분히 이해 가는 부분”이라며 “그런 마음을 당장 꺾는 모양새나 의도가 있어선 안 된다는 말씀을 전했다”고 했습니다.

오 의원은 “(이 전 대표가) 충분히 시간을 갖고 기다려주시고 함께할 수 있도록 상처가 아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 이런 당부를 깊이 하셨기 때문에 노력이 계속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이낙연 측 “후보 비서실장 등 제안 나와…실무협의 맡길 것”
    • 입력 2021-10-25 09:25:35
    • 수정2021-10-25 09:27:08
    정치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캠프의 수석대변인이었던 오영훈 의원은 어제 이재명 후보와 이 전 대표 회동에서 이낙연 캠프에 참여했던 인사들의 선대위 참여와 관련해 논의가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오영훈 의원은 오늘(25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예를 들어서 총괄본부장이라든가 비서실장이라든가 이런 직책과 관련된 이야기가 나왔지만, 그 부분과 관련해서는 실무협의에 맡기는 게 좋겠다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오 의원은 “어쨌든 우리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다 참여를 해야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은 그렇게 해왔고 그래야만 대선 승리를 이뤄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어제 회동에 대해서는 “(통상적인 경우보다) 2배가량 더 만나신 것 같다”며 “30분 이상 회동하고 두 분이 또 손을 잡고 같이 나가셨으니까 충분히 분위기가 좋았다 생각한다”고 평가했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가 선대위 고문직을 수락한 배경과 관련 해선 “낙선한 이 전 대표가 선대위원장을 맡아 진두지휘하는 게 과연 맞느냐 문제 제기가 있었고 대표께서도 고민이 있었다”며 “당과 후보 중심의 선대위가 구성돼야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다고 보고 상임고문직이 적절하다 판단한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참여의 방식을 두고 두 분께서 협의하셔서 결정한 사항이기 때문에 충분히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 “지지자들 마음 꺾는 모양새 있어선 안 돼”

한편 어제 회동 장소에 이 전 대표 측 지지자들이 결선투표 등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한 것과 관련해 오영훈 의원은 “마음이야 충분히 이해 가는 부분”이라며 “그런 마음을 당장 꺾는 모양새나 의도가 있어선 안 된다는 말씀을 전했다”고 했습니다.

오 의원은 “(이 전 대표가) 충분히 시간을 갖고 기다려주시고 함께할 수 있도록 상처가 아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 이런 당부를 깊이 하셨기 때문에 노력이 계속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