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을로 내려오는 반달가슴곰…주민 안전 우려
입력 2021.10.25 (09:51) 수정 2021.10.25 (09:5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04년부터 시작한 복원사업으로 지리산 반달가슴곰이 이젠 70여 마리로 늘어났습니다.

반달가슴곰의 행동반경이 넓어지면서 지리산 인근 마을에도 자주 나타나고 있는데요.

주민 안전마저 우려될 정도입니다.

김효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리산 아래 작은 마을.

덩굴 사이에 있던 검은 물체가 천천히 움직이다 반대편으로 유유히 떠납니다.

불과 10여 미터 앞에 있던 마을 주민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

[정용주/경남 거창군 가북면 : "개가 너무 짖어서 개를 괜찮아 괜찮아하고 쳐다보니까 열댓 발자국 거리에 곰이 서서 나를 쳐다보고 있더라고요. 키는 서니까 1m 30cm 정도 되겠고, 덩치는 엄청 컸어요."]

이튿날 400m 떨어진 곳에서는 장독이 깨지고 안에 있던 매실청이 사라졌습니다.

[정창헌/경남 거창군 가북면 : "앞으로 쓰러져 깨져있어서 다시 보니까 곰 발톱(흔적)도 보이고 단지가 여러 개 있는데 그것만 싹 빼서 다 퍼먹고 갔는지..."]

2004년 복원사업 시작 이후 지리산 반달가슴곰은 이제 74마리가 됐습니다.

먹이를 찾아 산에서 내려오는 경우도 늘어 주민 신고는 2019년 1건에서 지난해 4건, 올해는 5건으로 증가추셉니다.

이에 따라 GPS 부착을 통한 행동반경 관리가 시행 중입니다.

[장정재/국립공원관리공단 남부보전센터장 : "개체가 마을 주변에 접근하는 경우 알림 메시지를 해당 지자체 담당자나 지역 주민들에게 즉각적으로 보내서 혹시 모를 안전사고에 대비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GPS 부착률은 30%대에 그치고, 출몰 예상 지역에 설치하는 전기 울타리의 효과도 제한적입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예측하는 지리산 반달곰의 적정 개체 수는 78마리.

평균 수명 20년을 고려하면 조만간 100마리가 넘을 것으로 예상돼 주민 안전대책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김효경입니다.

촬영기자:안민식
  • 마을로 내려오는 반달가슴곰…주민 안전 우려
    • 입력 2021-10-25 09:51:04
    • 수정2021-10-25 09:53:39
    930뉴스
[앵커]

2004년부터 시작한 복원사업으로 지리산 반달가슴곰이 이젠 70여 마리로 늘어났습니다.

반달가슴곰의 행동반경이 넓어지면서 지리산 인근 마을에도 자주 나타나고 있는데요.

주민 안전마저 우려될 정도입니다.

김효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리산 아래 작은 마을.

덩굴 사이에 있던 검은 물체가 천천히 움직이다 반대편으로 유유히 떠납니다.

불과 10여 미터 앞에 있던 마을 주민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

[정용주/경남 거창군 가북면 : "개가 너무 짖어서 개를 괜찮아 괜찮아하고 쳐다보니까 열댓 발자국 거리에 곰이 서서 나를 쳐다보고 있더라고요. 키는 서니까 1m 30cm 정도 되겠고, 덩치는 엄청 컸어요."]

이튿날 400m 떨어진 곳에서는 장독이 깨지고 안에 있던 매실청이 사라졌습니다.

[정창헌/경남 거창군 가북면 : "앞으로 쓰러져 깨져있어서 다시 보니까 곰 발톱(흔적)도 보이고 단지가 여러 개 있는데 그것만 싹 빼서 다 퍼먹고 갔는지..."]

2004년 복원사업 시작 이후 지리산 반달가슴곰은 이제 74마리가 됐습니다.

먹이를 찾아 산에서 내려오는 경우도 늘어 주민 신고는 2019년 1건에서 지난해 4건, 올해는 5건으로 증가추셉니다.

이에 따라 GPS 부착을 통한 행동반경 관리가 시행 중입니다.

[장정재/국립공원관리공단 남부보전센터장 : "개체가 마을 주변에 접근하는 경우 알림 메시지를 해당 지자체 담당자나 지역 주민들에게 즉각적으로 보내서 혹시 모를 안전사고에 대비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GPS 부착률은 30%대에 그치고, 출몰 예상 지역에 설치하는 전기 울타리의 효과도 제한적입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예측하는 지리산 반달곰의 적정 개체 수는 78마리.

평균 수명 20년을 고려하면 조만간 100마리가 넘을 것으로 예상돼 주민 안전대책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김효경입니다.

촬영기자:안민식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