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자식 마스크’ 연말부터 국내서도 산다…안전기준 마련
입력 2021.10.25 (13:38) 수정 2021.10.25 (13:45) 경제
연말부터 국내에서도 전자식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게 됩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은 ‘전자식 마스크 제품 예비 안전기준’을 제정해 내일(26일) 공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전자식 마스크는 필터, 전동팬 등 전자식 여과 장치를 부착해 미세입자를 차단하고 사용자가 편하게 호흡하도록 하는 기기입니다.

그러나 새로운 기술이 적용된 산업융합제품인 까닭에 국내에 안전기준이 없어 업체가 관련 제품을 출시할 수 없었습니다.

이에 업계는 지난 5월 규제샌드박스 제도를 통해 안전기준 제정을 요청했으며, 국표원이 관계 부처를 포함한 전문가 협의체와의 논의를 거쳐 예비 안전기준을 마련했습니다.

예비 안전기준에 따르면 전자식 마스크를 통과하는 흡입 공기와 배출 공기는 반드시 전자식 여과장치의 필터를 통과해야 합니다.

필터의 재질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고시한 의약외품 원료 규격인 교체용 폴리프로필렌 필터(비말 차단용 부직포)의 기준에 적합해야 합니다.

또한 마스크 본체는 유해 물질 14종과 휘발성유기화합물 함유량 기준치, 내충격성, 방염성, 방수 성능, 배터리 안전기준 등의 안전 요건을 모두 충족해야 합니다.

전자식 마스크는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이 정하는 공급자적합성확인대상 제품에 해당합니다.

이에 따라 전자식 마스크 제조·수입업자는 출고·통관 전에 제품시험을 실시·의뢰해 안전성을 확인한 뒤 안전인증(KC) 마크를 부착해 제품을 유통해야 합니다.

예비 안전기준은 업계가 원활하게 제품 출시를 준비할 수 있도록 12월 22일부터 적용됩니다.
  • ‘전자식 마스크’ 연말부터 국내서도 산다…안전기준 마련
    • 입력 2021-10-25 13:38:33
    • 수정2021-10-25 13:45:41
    경제
연말부터 국내에서도 전자식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게 됩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은 ‘전자식 마스크 제품 예비 안전기준’을 제정해 내일(26일) 공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전자식 마스크는 필터, 전동팬 등 전자식 여과 장치를 부착해 미세입자를 차단하고 사용자가 편하게 호흡하도록 하는 기기입니다.

그러나 새로운 기술이 적용된 산업융합제품인 까닭에 국내에 안전기준이 없어 업체가 관련 제품을 출시할 수 없었습니다.

이에 업계는 지난 5월 규제샌드박스 제도를 통해 안전기준 제정을 요청했으며, 국표원이 관계 부처를 포함한 전문가 협의체와의 논의를 거쳐 예비 안전기준을 마련했습니다.

예비 안전기준에 따르면 전자식 마스크를 통과하는 흡입 공기와 배출 공기는 반드시 전자식 여과장치의 필터를 통과해야 합니다.

필터의 재질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고시한 의약외품 원료 규격인 교체용 폴리프로필렌 필터(비말 차단용 부직포)의 기준에 적합해야 합니다.

또한 마스크 본체는 유해 물질 14종과 휘발성유기화합물 함유량 기준치, 내충격성, 방염성, 방수 성능, 배터리 안전기준 등의 안전 요건을 모두 충족해야 합니다.

전자식 마스크는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이 정하는 공급자적합성확인대상 제품에 해당합니다.

이에 따라 전자식 마스크 제조·수입업자는 출고·통관 전에 제품시험을 실시·의뢰해 안전성을 확인한 뒤 안전인증(KC) 마크를 부착해 제품을 유통해야 합니다.

예비 안전기준은 업계가 원활하게 제품 출시를 준비할 수 있도록 12월 22일부터 적용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