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민간 공사장 안전 감찰…‘붕괴 우려’ 등 1,000여 건 적발
입력 2021.10.25 (14:24) 수정 2021.10.25 (14:25) 사회
서울시가 민간공사장 465개소를 대상으로 해체부터 사용승인까지 건축공사 전 과정에 대해 안전 감찰을 벌여 1,000여 건의 위법·부실 사항을 적발했습니다.

서울시는 지난 7월 6일부터 8월 9일까지 시·구·전문가 합동 안전 감찰을 벌인 결과 안전·시공·품질관리 분야에서 위반 사례 1,010건을 확인했다고 오늘(25일)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강남구·영등포구·강북구·서대문구·관악구 등 5개 자치구를 표본으로 선정해 감찰했고, 그 외 자치구들은 자체 감찰을 했습니다.

감찰 결과 해체와 건축허가부터 착공, 굴착, 골조 공사 등 공사 전반에서 공사 관계자들이 무관심과 작업 편의를 이유로 기본 안전 수칙을 지키지 않는 사례들이 다수 적발됐습니다.

해체 공사장에서 해체 잔재물을 슬래브 위에 과다하게 쌓아두거나 건물 무게를 견디는 잭 서포트의 개수와 위치가 해체계획서와는 다르게 설치된 상태로 공사가 진행되기도 했습니다. 서울시는 이러한 경우 해체 전 건물 붕괴의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일부 신축공사장에선 건설근로자 추락방지를 위한 안전난간 등을 불량하게 설치하거나 흙막이 가시설을 부실하게 세운 채 공사를 진행해 근로자 추락과 공사장 붕괴의 우려가 있었습니다.

정기안전점검을 하지 않거나 현장에 품질시험실을 갖추지 않는 등 관련 법령을 위반한 공사장도 있었습니다.

서울시는 적발된 1,010건의 위법·부실 사항에 대해 즉시 개선하도록 하고, 215개 현장에 대해선 고발, 벌점, 과태료 부과 등 행·사법조치 하도록 해당 자치구에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시, 민간 공사장 안전 감찰…‘붕괴 우려’ 등 1,000여 건 적발
    • 입력 2021-10-25 14:24:07
    • 수정2021-10-25 14:25:03
    사회
서울시가 민간공사장 465개소를 대상으로 해체부터 사용승인까지 건축공사 전 과정에 대해 안전 감찰을 벌여 1,000여 건의 위법·부실 사항을 적발했습니다.

서울시는 지난 7월 6일부터 8월 9일까지 시·구·전문가 합동 안전 감찰을 벌인 결과 안전·시공·품질관리 분야에서 위반 사례 1,010건을 확인했다고 오늘(25일)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강남구·영등포구·강북구·서대문구·관악구 등 5개 자치구를 표본으로 선정해 감찰했고, 그 외 자치구들은 자체 감찰을 했습니다.

감찰 결과 해체와 건축허가부터 착공, 굴착, 골조 공사 등 공사 전반에서 공사 관계자들이 무관심과 작업 편의를 이유로 기본 안전 수칙을 지키지 않는 사례들이 다수 적발됐습니다.

해체 공사장에서 해체 잔재물을 슬래브 위에 과다하게 쌓아두거나 건물 무게를 견디는 잭 서포트의 개수와 위치가 해체계획서와는 다르게 설치된 상태로 공사가 진행되기도 했습니다. 서울시는 이러한 경우 해체 전 건물 붕괴의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일부 신축공사장에선 건설근로자 추락방지를 위한 안전난간 등을 불량하게 설치하거나 흙막이 가시설을 부실하게 세운 채 공사를 진행해 근로자 추락과 공사장 붕괴의 우려가 있었습니다.

정기안전점검을 하지 않거나 현장에 품질시험실을 갖추지 않는 등 관련 법령을 위반한 공사장도 있었습니다.

서울시는 적발된 1,010건의 위법·부실 사항에 대해 즉시 개선하도록 하고, 215개 현장에 대해선 고발, 벌점, 과태료 부과 등 행·사법조치 하도록 해당 자치구에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