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프리카 수단서 쿠데타…총리 등 민간인 각료 구금
입력 2021.10.25 (16:24) 수정 2021.10.25 (16:28) 국제
북아프리카 수단에서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키고 압달라 함독 총리를 포함한 민간인 각료들을 체포했다고 로이터, AFP 통신 등 외신들이 오늘(현지시간 25일) 보도했습니다.

수단 정보부는 페이스북 성명을 통해 수단 군부와 야권이 참여하는 공동통치기구인 주권위원회의 민간인 구성원들과 다수의 과도 정부 각료들이 체포됐다고 밝혔습니다.

정보부는 '합동군'(JOINT MILITARY FORCES)이 쿠데타를 실행했으며, 쿠데타 지지 성명을 발표하도록 함독 총리를 압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군 당국은 인터넷을 끊고 수도 하르툼으로 향하는 다리를 차단한 것으로 전해졌고, 중동 북아프리카 지역 위성방송인 스카이 뉴스 아라비아는 하르툼 공항도 폐쇄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현재 가택연금 상태인 것으로 알려진 함독 총리는 대국민 성명을 통해 저항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수단은 2019년 4월 군부 쿠데타로 30년 독재자 오마르 알-바시르 전 대통령을 축출했습니다. 이후 군부와 야권이 연합해 '통치위원회'를 구성했으나 혼란이 이어져 왔습니다.

군부와 야권이 합의로 구성한 과도정부는 완전한 민정 복귀를 위한 작업을 주도하고 있으며 2024년 총선을 계획했었습니다.

그러나 알-바시르 정권 당시부터 이어져 온 경제난에 과도 정부에 참여한 각 정파 간의 분열로 정치, 경제, 사회적 불안정은 계속되고 있어, 3년간의 과도 통치 기간에 의회를 구성하기로 한 합의가 지켜지기 어렵다는 관측이 있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25일에도 쿠데타 시도가 있었고, 지난 16∼17일에는 수천 명의 시민이 대통령궁 앞에 모여 군부 지도자인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에게 쿠데타를 실행해 무능한 정부를 끌어내리라고 촉구하며 시위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아프리카 수단서 쿠데타…총리 등 민간인 각료 구금
    • 입력 2021-10-25 16:24:36
    • 수정2021-10-25 16:28:42
    국제
북아프리카 수단에서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키고 압달라 함독 총리를 포함한 민간인 각료들을 체포했다고 로이터, AFP 통신 등 외신들이 오늘(현지시간 25일) 보도했습니다.

수단 정보부는 페이스북 성명을 통해 수단 군부와 야권이 참여하는 공동통치기구인 주권위원회의 민간인 구성원들과 다수의 과도 정부 각료들이 체포됐다고 밝혔습니다.

정보부는 '합동군'(JOINT MILITARY FORCES)이 쿠데타를 실행했으며, 쿠데타 지지 성명을 발표하도록 함독 총리를 압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군 당국은 인터넷을 끊고 수도 하르툼으로 향하는 다리를 차단한 것으로 전해졌고, 중동 북아프리카 지역 위성방송인 스카이 뉴스 아라비아는 하르툼 공항도 폐쇄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현재 가택연금 상태인 것으로 알려진 함독 총리는 대국민 성명을 통해 저항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수단은 2019년 4월 군부 쿠데타로 30년 독재자 오마르 알-바시르 전 대통령을 축출했습니다. 이후 군부와 야권이 연합해 '통치위원회'를 구성했으나 혼란이 이어져 왔습니다.

군부와 야권이 합의로 구성한 과도정부는 완전한 민정 복귀를 위한 작업을 주도하고 있으며 2024년 총선을 계획했었습니다.

그러나 알-바시르 정권 당시부터 이어져 온 경제난에 과도 정부에 참여한 각 정파 간의 분열로 정치, 경제, 사회적 불안정은 계속되고 있어, 3년간의 과도 통치 기간에 의회를 구성하기로 한 합의가 지켜지기 어렵다는 관측이 있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25일에도 쿠데타 시도가 있었고, 지난 16∼17일에는 수천 명의 시민이 대통령궁 앞에 모여 군부 지도자인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에게 쿠데타를 실행해 무능한 정부를 끌어내리라고 촉구하며 시위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