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문 대통령, 유럽순방 중 바이든과 어떤 형태든 만날 듯”
입력 2021.10.25 (17:49) 수정 2021.10.25 (18:03)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5일로 예정된 유럽 순방 도중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날 가능성이 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한 뒤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헝가리 국빈방문 일정을 차례로 소화합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늘(25일) 기자들을 만나 '순방 기간 한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G20이나 COP26 등에서 어떤 형태로든 만날 가능성이 있을 거라고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다만 "구체적으로 만남 일정이 정해진 것은 아니다. 한미정상회담도 정해진 바 없다"고 말해 공식 회담이 아닌 약식 회동으로 만날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 관계자는 한일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 한일 정상 통화에서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한일 간 의사소통을 지속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고만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양자회담을 갖자고 요청한 나라가 상당수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의 구체적인 순방 일정도 소개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 29일 오전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면담한 뒤 30일 오전부터 이틀간 G20 정상회의 일정을 소화합니다.

다음 달 1일부터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초청으로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COP26 행사에 참석합니다.

여기에는 한국을 포함해 미국, 캐나다, 독일, 프랑스 등 100개국 이상의 국가 정상이 기조연설을 하며, 문 대통령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감축하겠다는 '국가 온실가스감축 목표(NDC)'를 발표합니다.

다음 달 2일 오후에는 헝가리 국빈방문을 위해 부다페스트로 이동합니다.

다음 달 3일에는 공식 환영식과 오르반 빅토르 총리와의 회담이 예정돼 있고, 비셰그라드 그룹(체코, 슬로바키아, 폴란드, 헝가리) 4개국이 참여하는 V4 정상회의 등도 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유럽 순방을 떠나기 전인 내일(26일) 한-아세안 정상회의에도 참석합니다.

애초 문 대통령은 내일(26일) 오후 한-메콩 정상회의를 추진했으나, 메콩 측에서 미얀마 상황을 고려해 시기를 조정해달라는 요청을 함에 따라 일단 연기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모레(27일) 아세안 국가들과 한국·중국·일본 3개국이 참여하는 '아세안+3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문 대통령, 유럽순방 중 바이든과 어떤 형태든 만날 듯”
    • 입력 2021-10-25 17:49:12
    • 수정2021-10-25 18:03:57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5일로 예정된 유럽 순방 도중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날 가능성이 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한 뒤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헝가리 국빈방문 일정을 차례로 소화합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늘(25일) 기자들을 만나 '순방 기간 한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G20이나 COP26 등에서 어떤 형태로든 만날 가능성이 있을 거라고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다만 "구체적으로 만남 일정이 정해진 것은 아니다. 한미정상회담도 정해진 바 없다"고 말해 공식 회담이 아닌 약식 회동으로 만날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 관계자는 한일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 한일 정상 통화에서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한일 간 의사소통을 지속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고만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양자회담을 갖자고 요청한 나라가 상당수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의 구체적인 순방 일정도 소개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 29일 오전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면담한 뒤 30일 오전부터 이틀간 G20 정상회의 일정을 소화합니다.

다음 달 1일부터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초청으로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COP26 행사에 참석합니다.

여기에는 한국을 포함해 미국, 캐나다, 독일, 프랑스 등 100개국 이상의 국가 정상이 기조연설을 하며, 문 대통령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감축하겠다는 '국가 온실가스감축 목표(NDC)'를 발표합니다.

다음 달 2일 오후에는 헝가리 국빈방문을 위해 부다페스트로 이동합니다.

다음 달 3일에는 공식 환영식과 오르반 빅토르 총리와의 회담이 예정돼 있고, 비셰그라드 그룹(체코, 슬로바키아, 폴란드, 헝가리) 4개국이 참여하는 V4 정상회의 등도 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유럽 순방을 떠나기 전인 내일(26일) 한-아세안 정상회의에도 참석합니다.

애초 문 대통령은 내일(26일) 오후 한-메콩 정상회의를 추진했으나, 메콩 측에서 미얀마 상황을 고려해 시기를 조정해달라는 요청을 함에 따라 일단 연기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모레(27일) 아세안 국가들과 한국·중국·일본 3개국이 참여하는 '아세안+3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