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장동 의혹 수사’ 野 법사위 현안질의 요구에, 與 “응할 수 없다”
입력 2021.10.25 (19:07) 수정 2021.10.25 (19:53) 정치
민주당 의원들이 대거 불참한 가운데 진행된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 수사가 꼬리 자르기로 진행되고 있다며, 수사 상황을 점검할 수 있는 현안질의 회의 소집을 강하게 요구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인 만큼 법무부 장관이나 검찰총장, 서울 중앙지검장이 출석하는 회의 소집에는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민주당에선 박주민 간사만 유일하게 참석했고, 여야 간 의사일정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회의는 30분 만에 산회했습니다.

회의에서 야당 간사인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대검 총장과 법무부장관이 수사를 잘하고 있다고 하더니 국감 끝나는 시점에 이재명 후보 관련 내용을 다 빼고 (유동규 전 본부장을) 기습 기소했다”면서, “여당과 정부가 같이 입을 맞춰서, 각본대로 기획대로 한 것인지 따져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같은 당 유상범 의원은 “검찰 수사 자체가 굉장히 엉성하고 이재명 지사에 대한 수사를 포기하는 듯하다”며 “국회가 당연히 검찰의 수사 행태를 비판하고 견제해야 하는 것이 의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래서 법사위 소집을 요청했는데 민주당이 회의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며 “검찰의 진실 은폐에 민주당이 동참하고자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전주혜 의원도 “민주당은 유리할 때는 숫자 힘 내세워서 위원회를 일방적으로 개최하고 불리할 때 나타나지 않는다”며 “야당은 정부와 여당에 하도 뒤통수를 맞아 이제 눈알이 튀어나올 지경”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검찰이) 기소 시기나 내용을 정부, 여당과 상의한 거 아니냐고 했는데, 절대 그렇지 않다”며 “저를 포함한 여당 의원 누구도 기소 시기나 이런 거 알지 못했을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런 의혹 제기는 사실과 매우 다르고, 위험할 수도 있다”며 “검찰이 추가로 계속 수사를 하겠다. 배임 관련된 부분도 계속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어 수사 진행 상황을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장동 의혹 수사’ 野 법사위 현안질의 요구에, 與 “응할 수 없다”
    • 입력 2021-10-25 19:07:41
    • 수정2021-10-25 19:53:52
    정치
민주당 의원들이 대거 불참한 가운데 진행된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 수사가 꼬리 자르기로 진행되고 있다며, 수사 상황을 점검할 수 있는 현안질의 회의 소집을 강하게 요구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인 만큼 법무부 장관이나 검찰총장, 서울 중앙지검장이 출석하는 회의 소집에는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민주당에선 박주민 간사만 유일하게 참석했고, 여야 간 의사일정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회의는 30분 만에 산회했습니다.

회의에서 야당 간사인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대검 총장과 법무부장관이 수사를 잘하고 있다고 하더니 국감 끝나는 시점에 이재명 후보 관련 내용을 다 빼고 (유동규 전 본부장을) 기습 기소했다”면서, “여당과 정부가 같이 입을 맞춰서, 각본대로 기획대로 한 것인지 따져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같은 당 유상범 의원은 “검찰 수사 자체가 굉장히 엉성하고 이재명 지사에 대한 수사를 포기하는 듯하다”며 “국회가 당연히 검찰의 수사 행태를 비판하고 견제해야 하는 것이 의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래서 법사위 소집을 요청했는데 민주당이 회의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며 “검찰의 진실 은폐에 민주당이 동참하고자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전주혜 의원도 “민주당은 유리할 때는 숫자 힘 내세워서 위원회를 일방적으로 개최하고 불리할 때 나타나지 않는다”며 “야당은 정부와 여당에 하도 뒤통수를 맞아 이제 눈알이 튀어나올 지경”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검찰이) 기소 시기나 내용을 정부, 여당과 상의한 거 아니냐고 했는데, 절대 그렇지 않다”며 “저를 포함한 여당 의원 누구도 기소 시기나 이런 거 알지 못했을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런 의혹 제기는 사실과 매우 다르고, 위험할 수도 있다”며 “검찰이 추가로 계속 수사를 하겠다. 배임 관련된 부분도 계속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어 수사 진행 상황을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