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계적 일상회복…양양공항 국제선 운항 재개?
입력 2021.10.25 (21:50) 수정 2021.10.25 (21:58)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토교통부가 양양공항의 국제선 운항 재개를 내년 설 연휴쯤으로 전망했습니다.

하지만 국제선 운항을 재개하려면, 코로나19 방역 체계를 먼저 갖춰야 하기 때문에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입니다.

강규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원도 유일의 국제공항인 양양공항입니다.

대만과 필리핀 등을 운항했지만,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한 지난해 2월 이후 국제선 운항이 중단됐습니다.

국내 여행 수요 증가로 국내선 노선이 늘어났는데도, 항공기 탑승률은 평균 40%대에 머물고 있습니다.

양양공항을 모 기지로 하는 플라이강원은 강원도가 지원하는 운항장려금도 다 못 쓰는 실정입니다.

국제선 운항에 대한 지원액이 대부분이기 때문입니다.

[김희경/플라이강원 대리 : "(플라이강원은) 인바운드 항공사로 해외 관광객을 한국으로 모셔오는 항공사입니다. 그런데 코로나19 상황에 현재로서는 외국인 관광객을 한국으로 모셔올 수 없는 부분이 있어서, 국제선 운항이 빠르게 진행됐으면 하는 바람을…."]

백신 접종률이 늘면서 정부가 다음 달 단계적 일상 회복을 예고하고 있지만, 양양공항 사정은 녹록지 않습니다.

국가 간 격리 없이 여행할 수 있는 여행안전권역, 이른바 '트래블 버블'이 확대되지만, 당장은 인천공항 등 주요 공항을 통한 입출국만 혜택이 예상됩니다.

대다수 지방공항이 코로나19 진단 검사 시설 등 방역 체계를 제대로 갖추지 못했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강원도는 방역 체계를 강화를 추진하는 한편 '트래블 버블' 적용 확대를 정부에 요구한다는 방침입니다.

[김호준/강원도 항공담당 : "(입국 시) PCR 검사를 우선 해야 하기 때문에 공항 내 선별진료소를 운영할 예정으로, 자치단체가 1차적으로 방역기관의 최일선이기 때문에, 자치단체(양양군)와 협의를 해서…."]

양양공항과 플라이강원이 활기를 되찾기 위해선 국제선 운항 재개가 시급하지만, 아직은 갈 길은 멀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
  • 단계적 일상회복…양양공항 국제선 운항 재개?
    • 입력 2021-10-25 21:50:40
    • 수정2021-10-25 21:58:50
    뉴스9(춘천)
[앵커]

국토교통부가 양양공항의 국제선 운항 재개를 내년 설 연휴쯤으로 전망했습니다.

하지만 국제선 운항을 재개하려면, 코로나19 방역 체계를 먼저 갖춰야 하기 때문에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입니다.

강규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원도 유일의 국제공항인 양양공항입니다.

대만과 필리핀 등을 운항했지만,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한 지난해 2월 이후 국제선 운항이 중단됐습니다.

국내 여행 수요 증가로 국내선 노선이 늘어났는데도, 항공기 탑승률은 평균 40%대에 머물고 있습니다.

양양공항을 모 기지로 하는 플라이강원은 강원도가 지원하는 운항장려금도 다 못 쓰는 실정입니다.

국제선 운항에 대한 지원액이 대부분이기 때문입니다.

[김희경/플라이강원 대리 : "(플라이강원은) 인바운드 항공사로 해외 관광객을 한국으로 모셔오는 항공사입니다. 그런데 코로나19 상황에 현재로서는 외국인 관광객을 한국으로 모셔올 수 없는 부분이 있어서, 국제선 운항이 빠르게 진행됐으면 하는 바람을…."]

백신 접종률이 늘면서 정부가 다음 달 단계적 일상 회복을 예고하고 있지만, 양양공항 사정은 녹록지 않습니다.

국가 간 격리 없이 여행할 수 있는 여행안전권역, 이른바 '트래블 버블'이 확대되지만, 당장은 인천공항 등 주요 공항을 통한 입출국만 혜택이 예상됩니다.

대다수 지방공항이 코로나19 진단 검사 시설 등 방역 체계를 제대로 갖추지 못했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강원도는 방역 체계를 강화를 추진하는 한편 '트래블 버블' 적용 확대를 정부에 요구한다는 방침입니다.

[김호준/강원도 항공담당 : "(입국 시) PCR 검사를 우선 해야 하기 때문에 공항 내 선별진료소를 운영할 예정으로, 자치단체가 1차적으로 방역기관의 최일선이기 때문에, 자치단체(양양군)와 협의를 해서…."]

양양공항과 플라이강원이 활기를 되찾기 위해선 국제선 운항 재개가 시급하지만, 아직은 갈 길은 멀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