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 인권보고관 “북한, 코로나가 고립 정당화 이유 될 수 없어”
입력 2021.10.27 (10:21) 수정 2021.10.27 (10:27) 국제
최근 대북 제재 완화 필요성을 언급했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북한 지도부를 향해 "코로나 사태가 고립을 정당화하는 이유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현지 시간 26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KBS 취재진과 만나 코로나 이후 더욱 힘들어진 북한의 식량 사정 등을 개선하려면 제재 일부 완화를 포함한 창조적인 대화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대북 인도적 지원의 필요성과 관련해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유엔 산하 기구와 북한 실무단위 간에 관련 논의가 이미 시작됐다며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환경에 따라 흔들려서는 안 되는 영역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 주민들 요구에 따른 인도적 지원은 지켜져야 하는 원칙이라는 점도 덧붙였습니다.

킨타나 보고관은 다만, 북한 내부의 정치적 권리와 자유를 포함한 인권 상황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로 북한의 고립이 심화된 이후 정보 접근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도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킨타나 보고관은 또, 한반도 상황 개선을 위한 대화를 원칙적으로 지지한다면서도 북한 인권 문제를 다루는 자신의 위치에서 협상 창구에 '인권 관련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인권 문제를 다루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목표는 현장 접근을 포함한 감시 체계를 갖추는 것이라며 북측 관련 인사들과 접촉을 희망한다는 뜻도 전했습니다.

한편, 최근 유엔에 제출된 인권 보고서와 관련해 북측이 미국의 인권상황 등을 거론하며 반발한 데 대해 킨타나 보고관은 세계 각국에 인권 문제가 있다는 보편적 사실을 거부해서는 안 된다면서도, 자신이 보고서에서 강조한 것은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인지하고 있는 농업 분야 위기 상황과 식량부족 문제였다고 반박했습니다.
  • 유엔 인권보고관 “북한, 코로나가 고립 정당화 이유 될 수 없어”
    • 입력 2021-10-27 10:21:00
    • 수정2021-10-27 10:27:12
    국제
최근 대북 제재 완화 필요성을 언급했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북한 지도부를 향해 "코로나 사태가 고립을 정당화하는 이유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현지 시간 26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KBS 취재진과 만나 코로나 이후 더욱 힘들어진 북한의 식량 사정 등을 개선하려면 제재 일부 완화를 포함한 창조적인 대화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대북 인도적 지원의 필요성과 관련해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유엔 산하 기구와 북한 실무단위 간에 관련 논의가 이미 시작됐다며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환경에 따라 흔들려서는 안 되는 영역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 주민들 요구에 따른 인도적 지원은 지켜져야 하는 원칙이라는 점도 덧붙였습니다.

킨타나 보고관은 다만, 북한 내부의 정치적 권리와 자유를 포함한 인권 상황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로 북한의 고립이 심화된 이후 정보 접근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도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킨타나 보고관은 또, 한반도 상황 개선을 위한 대화를 원칙적으로 지지한다면서도 북한 인권 문제를 다루는 자신의 위치에서 협상 창구에 '인권 관련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인권 문제를 다루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목표는 현장 접근을 포함한 감시 체계를 갖추는 것이라며 북측 관련 인사들과 접촉을 희망한다는 뜻도 전했습니다.

한편, 최근 유엔에 제출된 인권 보고서와 관련해 북측이 미국의 인권상황 등을 거론하며 반발한 데 대해 킨타나 보고관은 세계 각국에 인권 문제가 있다는 보편적 사실을 거부해서는 안 된다면서도, 자신이 보고서에서 강조한 것은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인지하고 있는 농업 분야 위기 상황과 식량부족 문제였다고 반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