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5·18은 과오, 북방 정책은 성과…노태우 명복 빌어”
입력 2021.10.27 (14:22) 수정 2021.10.27 (15:21)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노태우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강제 진압과 12.12 군사 쿠데타 등 과오가 적지 않지만, 88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정책 추진, 남북 기본합의서 채택 등 성과도 있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오늘(27일)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문 대통령의 추모 메시지를 발표하며, 문 대통령이 오늘 오전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 위로를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애도 메시지가 별세한지 하루 지나고 나온 것과 관련해 "국회 운영위도 있었고, 오늘 빈소가 공식적으로 차려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여러 가지 상황적인 요소들이 결합되면서 오늘 추모 메시지를 내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가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 내부에 이견은 없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 관계자는 "이견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진보 진영에서 국가장을 공개적으로 반대한 것과 관련해선 "시민단체에서 나온 성명서들도 저희가 검토를 했고, 여러 가지 것들을 종합적으로 복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전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을 국립묘지에 안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선 " 행정안전부의 보도자료에서 국립묘지 안장은 관련 법령에 따라 하지 않기로 했다고 이미 밝혔다"며 "국립묘지 안장에 대한 유족 측의 요청도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5·18은 과오, 북방 정책은 성과…노태우 명복 빌어”
    • 입력 2021-10-27 14:22:03
    • 수정2021-10-27 15:21:01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노태우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강제 진압과 12.12 군사 쿠데타 등 과오가 적지 않지만, 88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정책 추진, 남북 기본합의서 채택 등 성과도 있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오늘(27일)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문 대통령의 추모 메시지를 발표하며, 문 대통령이 오늘 오전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 위로를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애도 메시지가 별세한지 하루 지나고 나온 것과 관련해 "국회 운영위도 있었고, 오늘 빈소가 공식적으로 차려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여러 가지 상황적인 요소들이 결합되면서 오늘 추모 메시지를 내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가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 내부에 이견은 없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 관계자는 "이견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진보 진영에서 국가장을 공개적으로 반대한 것과 관련해선 "시민단체에서 나온 성명서들도 저희가 검토를 했고, 여러 가지 것들을 종합적으로 복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전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을 국립묘지에 안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선 " 행정안전부의 보도자료에서 국립묘지 안장은 관련 법령에 따라 하지 않기로 했다고 이미 밝혔다"며 "국립묘지 안장에 대한 유족 측의 요청도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