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적의 탈출’ 아프간인…여수에서 새삶 위한 정착교육
입력 2021.10.27 (19:36) 수정 2021.10.27 (19:4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8월 탈레반의 위협을 피해 기적적으로 한국땅을 밟은 뒤 충북 진천에 머물던 아프간 특별 기여자와 가족들이 전남 여수로 거처를 옮겼습니다.

두 달 만인데요.

이들은 앞으로 넉 달 동안 여수에 머물며 공교육 진입과 취업에 필요한 사회 적응 교육을 받습니다.

정아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두 달 동안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머물던 아프간 특별기여자들.

제2의 임시 숙소인 전남 여수로 떠날 채비를 합니다.

배웅을 나온 진천 마을 주민들에겐 그동안의 관심과 온정에 버스 창문 틈으로 손을 내밀어 흔들며, 고맙다는 인사를 건넵니다.

[“고맙습니다. Thank you very much”]

버스 13대에 나눠타고 진천에서 출발한 79가족 391명이 4시간여 만에 도착한 곳은 전남 여수의 해양경찰교육원.

["환영합니다."]

교육원 입구엔 마을 주민들이 나와 이들을 반갑게 맞이합니다.

[장혜훈/여수시 만덕동 : "4개월 동안 잘 지내다 갔으면 좋겠습니다. 일단, 환영합니다."]

이들은 이곳, 여수 해양경찰교육원에서 앞으로 넉 달 간 한국 정착을 위한 다양한 교육을 받습니다.

충북 진천에서 국내 정착을 위한 기초 한국어와 사회통합 교육을 받았다면 앞으로 넉 달 동안은 공교육 진입과 자격 인정, 취업 등을 위한 사회 적응교육을 받게 됩니다.

법무부는 교육부와 복지부, 고용부 등 관계 부처가 참여하는 '정부합동지원단을 구성해 이들의 정착 지원을 도울 계획입니다.

[강성국/법무부 차관 : "12월 중순부터는 본격적으로 취업지원을 실시하여 취업자와 정착지가 연계될 수 있도록 유도하고...”]

법무부는 넉 달 동안의 여수 생활을 마치면 이들에게 희망 지역에서 자유로운 취업활동이 가능한 거주자격 비자를 발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정아람입니다.

촬영기자:김선오 김성은
  • ‘기적의 탈출’ 아프간인…여수에서 새삶 위한 정착교육
    • 입력 2021-10-27 19:36:13
    • 수정2021-10-27 19:44:46
    뉴스 7
[앵커]

지난 8월 탈레반의 위협을 피해 기적적으로 한국땅을 밟은 뒤 충북 진천에 머물던 아프간 특별 기여자와 가족들이 전남 여수로 거처를 옮겼습니다.

두 달 만인데요.

이들은 앞으로 넉 달 동안 여수에 머물며 공교육 진입과 취업에 필요한 사회 적응 교육을 받습니다.

정아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두 달 동안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머물던 아프간 특별기여자들.

제2의 임시 숙소인 전남 여수로 떠날 채비를 합니다.

배웅을 나온 진천 마을 주민들에겐 그동안의 관심과 온정에 버스 창문 틈으로 손을 내밀어 흔들며, 고맙다는 인사를 건넵니다.

[“고맙습니다. Thank you very much”]

버스 13대에 나눠타고 진천에서 출발한 79가족 391명이 4시간여 만에 도착한 곳은 전남 여수의 해양경찰교육원.

["환영합니다."]

교육원 입구엔 마을 주민들이 나와 이들을 반갑게 맞이합니다.

[장혜훈/여수시 만덕동 : "4개월 동안 잘 지내다 갔으면 좋겠습니다. 일단, 환영합니다."]

이들은 이곳, 여수 해양경찰교육원에서 앞으로 넉 달 간 한국 정착을 위한 다양한 교육을 받습니다.

충북 진천에서 국내 정착을 위한 기초 한국어와 사회통합 교육을 받았다면 앞으로 넉 달 동안은 공교육 진입과 자격 인정, 취업 등을 위한 사회 적응교육을 받게 됩니다.

법무부는 교육부와 복지부, 고용부 등 관계 부처가 참여하는 '정부합동지원단을 구성해 이들의 정착 지원을 도울 계획입니다.

[강성국/법무부 차관 : "12월 중순부터는 본격적으로 취업지원을 실시하여 취업자와 정착지가 연계될 수 있도록 유도하고...”]

법무부는 넉 달 동안의 여수 생활을 마치면 이들에게 희망 지역에서 자유로운 취업활동이 가능한 거주자격 비자를 발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정아람입니다.

촬영기자:김선오 김성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