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美 제약사 머크 CEO “코로나19 치료 알약, 연말까지 1천만 명분 준비”
입력 2021.10.29 (02:43) 수정 2021.10.29 (02:45) 국제
미국 제약사 머크앤드컴퍼니(MSD)의 로버트 데이비스 최고경영자(CEO)는 보건 당국의 승인을 전제로 연말까지 코로나19 치료 알약 1천만 명분을 준비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현지시간 28일 밝혔습니다.

데이비스 CEO는 이날 미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현재로서는 연말이 되기 전까지 1천만 명 복용분을 확보할 수 있는 속도"라며 "내년에는 (생산량이) 2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머크앤드컴퍼니는는 리지백 바이오테라퓨틱스와 함께 코로나19 경구용 항바이러스제인 '몰누피라비르'를 개발해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을 신청했습니다.

임상시험 결과 이 치료제는 코로나19 입원율과 사망률을 절반가량 낮추는 효과를 보였다고 회사 측은 밝혔습니다.

FDA의 외부 자문기구는 다음 달 30일 회의를 열어 몰누피라비르의 긴급사용 승인 권고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데이비스 CEO는 인터뷰에서 "임상 연구와 데이터를 통해 이것은 안전한 약이라고 여러분에게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美 제약사 머크 CEO “코로나19 치료 알약, 연말까지 1천만 명분 준비”
    • 입력 2021-10-29 02:43:53
    • 수정2021-10-29 02:45:17
    국제
미국 제약사 머크앤드컴퍼니(MSD)의 로버트 데이비스 최고경영자(CEO)는 보건 당국의 승인을 전제로 연말까지 코로나19 치료 알약 1천만 명분을 준비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현지시간 28일 밝혔습니다.

데이비스 CEO는 이날 미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현재로서는 연말이 되기 전까지 1천만 명 복용분을 확보할 수 있는 속도"라며 "내년에는 (생산량이) 2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머크앤드컴퍼니는는 리지백 바이오테라퓨틱스와 함께 코로나19 경구용 항바이러스제인 '몰누피라비르'를 개발해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을 신청했습니다.

임상시험 결과 이 치료제는 코로나19 입원율과 사망률을 절반가량 낮추는 효과를 보였다고 회사 측은 밝혔습니다.

FDA의 외부 자문기구는 다음 달 30일 회의를 열어 몰누피라비르의 긴급사용 승인 권고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데이비스 CEO는 인터뷰에서 "임상 연구와 데이터를 통해 이것은 안전한 약이라고 여러분에게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