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애플, 전세계적 공급 차질 여파로 월가 기대 이하 3분기 매출 거둬
입력 2021.10.29 (07:32) 수정 2021.10.29 (07:50) 국제
애플이 전세계적인 공급 차질의 여파로 올해 3분기 월가의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표를 내놨습니다.

현지시간 28일 애플은 올해 3분기에 작년 동기보다 29% 증가한 834억 달러(약 97조 5천억 원)의 매출액을 거뒀다고 발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이는 금융정보 업체 팩트셋이 집계한 월가의 컨센서스(실적 전망치 평균)인 850억 달러에 못 미친 것입니다.

매출 부진에 가장 크게 기여한 것은 간판 제품인 아이폰의 부진이었습니다. 월가에선 아이폰 매출액을 415억 1천만 달러로 봤는데 실제론 388억 7천만 달러(약 45조 4천억 원)에 그쳤습니다.

공급망 교란이 예상보다 심각했고 그 결과 아이폰 생산이 차질을 빚은 결과입니다. 다만 그런데도 아이폰 판매량은 여전히 1년 전보다 47%나 증가했습니다.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예상보다 큰 공급 차질에도 불구하고 매우 강력한 성과를 냈다"면서 잠재적 매출액 손실분을 약 60억 달러(약 7조 원)로 추정했습니다.

쿡 CEO는 "공급 차질은 산업계 전반의 칩 부족, 그리고 코로나19와 관련한 동남아시아의 생산 차질 때문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애플, 전세계적 공급 차질 여파로 월가 기대 이하 3분기 매출 거둬
    • 입력 2021-10-29 07:32:47
    • 수정2021-10-29 07:50:03
    국제
애플이 전세계적인 공급 차질의 여파로 올해 3분기 월가의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표를 내놨습니다.

현지시간 28일 애플은 올해 3분기에 작년 동기보다 29% 증가한 834억 달러(약 97조 5천억 원)의 매출액을 거뒀다고 발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이는 금융정보 업체 팩트셋이 집계한 월가의 컨센서스(실적 전망치 평균)인 850억 달러에 못 미친 것입니다.

매출 부진에 가장 크게 기여한 것은 간판 제품인 아이폰의 부진이었습니다. 월가에선 아이폰 매출액을 415억 1천만 달러로 봤는데 실제론 388억 7천만 달러(약 45조 4천억 원)에 그쳤습니다.

공급망 교란이 예상보다 심각했고 그 결과 아이폰 생산이 차질을 빚은 결과입니다. 다만 그런데도 아이폰 판매량은 여전히 1년 전보다 47%나 증가했습니다.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예상보다 큰 공급 차질에도 불구하고 매우 강력한 성과를 냈다"면서 잠재적 매출액 손실분을 약 60억 달러(약 7조 원)로 추정했습니다.

쿡 CEO는 "공급 차질은 산업계 전반의 칩 부족, 그리고 코로나19와 관련한 동남아시아의 생산 차질 때문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