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유권자 선택은…오늘 기시다 정권 심판 총선
입력 2021.10.31 (05:42) 수정 2021.10.31 (06:22) 국제
일본의 1억 562만 유권자들이 이달 초 출범한 기시다 후미오 내각을 조기에 심판하는 중의원(국회 하원) 선거가 오늘(31일) 치러집니다.

투표는 오전 7시 전국의 4만 6천여 투표소에서 시작돼 오후 8시 종료됩니다.

2017년 10월 이후 4년 만에 실시되는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소선거구) 289석, 전국 11개 블록 정당별 비례대표 176석 등 총 465석에 앉을 의원을 뽑습니다.

지역 선관위별로 투표 종료와 동시에 개표에 들어가 오늘 늦은 밤이나 내일 오전 이른 시간에 사전 투표용지를 포함한 전체 개표 결과의 윤곽이 드러날 전망입니다.

사전 투표에는 선거일 이틀 전인 29일까지 전체 유권자의 15.74%인 1662만여 명이 참여해 직전 중의원 선거 때의 같은 시점과 비교해 참여율이 0.99%포인트 높았습니다.

후보 등록이 이뤄진 지난 19일부터 12일간의 유세전이 펼쳐진 이번 선거는 아베 신조, 스가 요시히데 정권부터 기시다 초대 내각까지 9년 가까이 이어진 '자민당 1강' 정치 체제를 평가하는 무대이기도 합니다.

공명당과 연립정권을 이뤄온 자민당은 코로나19 대책, 격차 해소를 중심으로 한 경제 대책, 적 기지 공격 능력 확보를 둘러싼 외교·안보 문제 등이 쟁점이 된 이번 선거 과정에서 지난달 말 새 총재로 선출한 기시다 총리 주도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반면 입헌민주당을 중심으로 한 주요 야당 세력은 정권 교체를 표방하며 지역구 후보 단일화를 통한 세력 결집에 나서 어떤 성과를 낼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이번 총선에서 입헌민주당, 공산당, 국민민주당, 레이와신센구미, 사민당 등 5개 야당이 함께 내세운 단일 후보가 여당이나 여당계 무소속 후보와 대결하는 지역구가 전체의 70% 이상인 213개 선거구에 이릅니다.

이 가운데는 접전 지역이 많아 여당 측이 확보할 의석수를 예단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자민당 총재인 기시다 총리는 이번 총선에서 자민·공명 연립여당의 승패 기준을 과반 선(233석)으로 제시했습니다.

직전 중의원에서 해산일(10월 14일) 기준으로 여당이 305석(자민 276+공명 29)을 차지하고 있었던 것에 견주어 최다 72석이 줄더라도 승리로 간주하겠다고 승패 기준선을 낮춰 잡은 셈입니다.

과반 의석을 확보하는 정당은 총선 후 열리는 특별국회에서 새 총리(101대)를 선출할 수 있습니다.

일본 언론은 대체로 기시다 총리가 제시한 여당 과반 의석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자민당이 단독으로 과반 의석을 차지할지가 최대 관전 포인트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일본 유권자 선택은…오늘 기시다 정권 심판 총선
    • 입력 2021-10-31 05:42:37
    • 수정2021-10-31 06:22:16
    국제
일본의 1억 562만 유권자들이 이달 초 출범한 기시다 후미오 내각을 조기에 심판하는 중의원(국회 하원) 선거가 오늘(31일) 치러집니다.

투표는 오전 7시 전국의 4만 6천여 투표소에서 시작돼 오후 8시 종료됩니다.

2017년 10월 이후 4년 만에 실시되는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소선거구) 289석, 전국 11개 블록 정당별 비례대표 176석 등 총 465석에 앉을 의원을 뽑습니다.

지역 선관위별로 투표 종료와 동시에 개표에 들어가 오늘 늦은 밤이나 내일 오전 이른 시간에 사전 투표용지를 포함한 전체 개표 결과의 윤곽이 드러날 전망입니다.

사전 투표에는 선거일 이틀 전인 29일까지 전체 유권자의 15.74%인 1662만여 명이 참여해 직전 중의원 선거 때의 같은 시점과 비교해 참여율이 0.99%포인트 높았습니다.

후보 등록이 이뤄진 지난 19일부터 12일간의 유세전이 펼쳐진 이번 선거는 아베 신조, 스가 요시히데 정권부터 기시다 초대 내각까지 9년 가까이 이어진 '자민당 1강' 정치 체제를 평가하는 무대이기도 합니다.

공명당과 연립정권을 이뤄온 자민당은 코로나19 대책, 격차 해소를 중심으로 한 경제 대책, 적 기지 공격 능력 확보를 둘러싼 외교·안보 문제 등이 쟁점이 된 이번 선거 과정에서 지난달 말 새 총재로 선출한 기시다 총리 주도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반면 입헌민주당을 중심으로 한 주요 야당 세력은 정권 교체를 표방하며 지역구 후보 단일화를 통한 세력 결집에 나서 어떤 성과를 낼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이번 총선에서 입헌민주당, 공산당, 국민민주당, 레이와신센구미, 사민당 등 5개 야당이 함께 내세운 단일 후보가 여당이나 여당계 무소속 후보와 대결하는 지역구가 전체의 70% 이상인 213개 선거구에 이릅니다.

이 가운데는 접전 지역이 많아 여당 측이 확보할 의석수를 예단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자민당 총재인 기시다 총리는 이번 총선에서 자민·공명 연립여당의 승패 기준을 과반 선(233석)으로 제시했습니다.

직전 중의원에서 해산일(10월 14일) 기준으로 여당이 305석(자민 276+공명 29)을 차지하고 있었던 것에 견주어 최다 72석이 줄더라도 승리로 간주하겠다고 승패 기준선을 낮춰 잡은 셈입니다.

과반 의석을 확보하는 정당은 총선 후 열리는 특별국회에서 새 총리(101대)를 선출할 수 있습니다.

일본 언론은 대체로 기시다 총리가 제시한 여당 과반 의석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자민당이 단독으로 과반 의석을 차지할지가 최대 관전 포인트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